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1월 5일이 생일인 9반 이다혜를 기억합니다2021-01-05 09:11:07
작성자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2456번째 4월 16일

2021년 01월 05일 화요일

오늘은
단원고 명예 3학년 10반 #이다혜학생의 생일입니다.

 

 

2021년 첫 생일을 기억합니다.

 

 

10반 #이다혜

"너는 하늘나라로 떠난 뒤 엄마 꿈속에 네 차례 찾아왔어. 

너는 웃으며 "엄마, 나 잘 있어" 라고 한 뒤 사라졌지. 

꿈속에라도 나타나줘서 고마웠고 그렇게라도 볼 수 있어서 좋았어. 

꿈에서 깨어나고 싶지 않은 엄마의 마음. 우리 공주는 알까? 너를 꿈속에서밖에 못 본다는 현실이 억울하기만 해"

"다혜공주. 이쁜 공주"


다혜는 수학선생님이 되는 것이 꿈이었습니다.
아이들에게 추억을 쌓아주고 싶었기 때문이었답니다.
다혜는 선생님과 친구들을 좋아했고 학교생활을 즐거워 했습니다.
금구모속의 다혜의 밝게웃는 모습이 떠오릅니다.


다혜는 집에서는 똑 부러지고 야무진 맏딸이었습니다.
중학생인 남동생과 붙어 다니며 엄마처럼 자상하게 돌봐줬기에 맞벌이 하시는 부모님은 이런 다혜가 늘 듬직했습니다.
다혜는 교회에도 열심히 다니며 신앙생활도 열심히 했습니다.


2014년 4월 15일 다혜는 여행가방에 먹을 것을 가득 채우고
 수학여행을 떠나며 제주도에 빨리 가고 싶다고.흥분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그날 저녁 7시께 다혜는 안개때문에 배가출발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시무룩하게 전화를 걸었지만 두 시간뒤 다시 엄마에게 전화를 걸어 신나는 목소리로 "배가 제주도로 출발한다"고 말했습니다.


"#내일_제주도에_도착하면_전화할게"

 

 

다혜가 엄마에게 남긴 마지막 말입니다.
엄마는 아직도 다혜의 전화를 기다립니다.


하지만 .
다혜는 제주도에 도착하지 못하고 경기도 평택서호추모공원에 잠들었습니다. 
다혜는 대신에 엄마의 꿈 속에 가끔씩 다녀간다고 합니다.


다혜의 짝꿍은 #이해주입니다.


인호, 영인, 해주의 생일을 축하하여주시고 
#이다혜를 기억하여주십시요.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사진_2021-07-28_17-32-27

차별에 저항한 영상활동가,

故 박종필 감독의 4주기 추모제를 진행합니다!

코로나19 사태가 악화되고 있는 만큼, 추모제 참가를 원하시는 분들께서는 가급적이면 온라인 참여를 권장드리며, 해당 추모제에 참석하실 분들께서는 아래의 신청서를 작성하여 제출해 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 일정 : 2021년 7월 31일(토), 오후 1시
– 온라인(줌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유튜브), 오프라인(마석모란공원)
–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고 있는 만큼, 추모제 참가를 원하는 분들은 되도록 온라인 참여를 권장합니다.

🎬 참가신청서 : https://bit.ly/3f6OC2H

* 바로 링크 접속이 안되어

416가족 > 알립니다 > 박종필 감독의 4주기 추모제 > 참가신청서 접속

Powered by WordPress Pop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