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4월 16일 생일인 8반 김대현을 기억합니다2017-04-16 11:19:32
작성자

 ♤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모든분들의 명복을 빕니다

밤새 비바람이라도 몰아쳐 봄꽃들이 사라지길 바랐습니다.


 

오늘은,

단원고 명예 3학년 8반 #김대현 학생의 생일입니다.

#8반_김대현

 

"노력하면 불가능도 가능하게한다"
오늘생일을 맞은 대현이의 좌우명입니다.
대현이는 남동생이 있는 형제중에 맏이입니다.
깔끔함을 좋아하고 모든게 정리정돈된 상태를 좋아했습니다.
자신의 것을 지키고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는 뚝심 또한 있었다고합니다.
맞벌이 하는 부모님을 대신해 동생을 돌보기도 하였습니다.
학교에서는 다른 아이들과 어울리기보다는 혼자 사색을 좋아했습니다.

 

 

대현이의 꿈은
소방관이 되는 것이었습니다.
어릴적부터 소방관이 되고 싶어했고 단원고등학교에 진학하여서도 소방관의 꿈은 변하지 않았습니다.
수학여행날이 생일이라며 보름전에 자신의 생일을 가족과 함께 보냈던 대현이는 수학여행을 준비하며 평소의 습관대로 옷가지를 가방 가득 채우고 수학여행을 떠났지만 끝내 세월호의 침몰로 싸늘한 주검이 되어 돌아왔습니다.
대현이는 사고후 20일만인 5월5일 어린이날에 250번 번호를 달고 올라왔습니다.

 

 

그러나 
상태가 좋지 않아 가족들은 얼굴을 보지 못했으며 목에 건 학생증으로 신원이 확인 되었습니다.
가족들은 대현이 시신 발견 소식에
"반가운 마음도 있엇지만 싸늘한 주검으로 돌아온 조카의 모습에 많이 아팠다.
3월30일 외할머니 생신으로 
가족끼리 모였을때 수학여행을 간다고 웃는 얼굴로 얘기 한 것이 아직까지 눈에 선하다"며 울먹였습니다.

 

 

대현이는 광주영락공원에서 화장된 후 안산 하늘공원에 친구들과 함께 안치되어 있습니다.
대현이 짝꿍은 #안주현입니다.
대현이 반은 두명만이 생존하였고 김응현 선생님과 사랑하는 친구들 29명이 희생되었습니다.

 

친구님들,
2년을 이렇게 흘려버렸습니다.
김대현과 김초원선생님의 생일을 축하하여 주시고 기억하여 주십시요.

 

 

생일케잌은 김대현ㅡ# hunlee, 김초원선생님 ㅡ #장미정님이 보내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잊지않겠습니다. 기억하여주십시요.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