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4월 10일 생일인 1반 김주아를 기억합니다2019-04-10 09:34:34
작성자

♤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1820번째 4월 16
(2019년 4월 10일 수요일)

 

 ★건강에 안좋으니 과자는 조금만 먹어,

사랑한다고 말 못해서 미안해.★

오늘은,

1반 #김주아 미카엘라학생의 생일입니다.

 

수학여행을 떠나기전 
5월11일에 다가 올 엄마생일에 깜짝 선물을 준비한 주아는 곱게 쓴 편지 두 통을 엄마 가방에 몰래 넣어뒀습니다.
이것이 엄마에게 남긴 마지막 말 이였습니다.
"주아는 이렇게 될걸 미리 알고 있었나봐요 . 바보 같이 착한 우리 딸,그 찬 바닷물로 왜 다시 들어갔니...."
친구들에 따르면 주아는 배 밖으로 거의 빠져 나왔었습니다.

 

 

1반은 배가 기운쪽 가장자리 객실을 쓴 덕분에 탈출하기 가장 쉬었습니다.
출구의 빛을 보고 "살았다"고 생각하는 순간, 바닥으로 쓰러진 케비닛에 머리가 끼어 옴짝달싹 못하는 친구의 "살려달라"는 등뒤의 비명소리를 듣고 발길을 돌렸습니다. 앞서가던 친구가
"위험해, 어딜가?" 
라며 붙잡았지만 뿌리치고 뒤도 돌아보지 않고 객실로 향했습니다.
주아의 마지막 모습입니다.ㅠ

 

 

친구들은 "주아의 평소 모습을 생각하면 목숨을 무릎쓰고 친구를 구하러 뛰어든 행동이 어쩌면 당연한거다"라고 말합니다.
"딸바보 "아버지는
"우리딸은 학생증이 든 지갑을 양손에 꼭 쥔 상태로 발견됐다면서 우리가 자기 찾으러 헤맬까봐 그랬던 것 같다"고 말합니다.

 

 

주아의 꿈은 
서울에 있는 미대에 진학해 시각디자인을 전공하는 것이였습니다.
엄마의 꿈에 나타나..
" 꼭, 다시 태어나 대학에 갈거야~!"
라던 주아의 다짐도..
공부하는 시간이 길어서 게임을 몰아서 했던 걸 혼냈던게 후회된다는 다섯살 터울 언니의 마음도..
이제 더이상 이세상에선 펼칠 수 없습니다.

 

 

주아는 4월 18일에 가족의 품에 돌아왔습니다.
수학여행을 떠나기 닷새전인 2014년 4월 10일 주아의 생일날 엄마는 미역국을 끓여주며 오래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주아는 지금 평택 서호추모공원에 잠들어 있습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 5년 전 그 약속, <국민청원/서명>으로 지켜주세요!! ]

“세월호 CC-TV저장장치, 누가? 왜? 조작하고 바꿔치기 했는가!!”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 설치와 <전면재수사>로 세월호참사의 진실을 밝히고 안전한 사회를 앞당길 수 있습니다.
<국민청원/서명>에 참여해주세요. QR코드로 지인을 참여시켜주세요.

**특별수사단 국민청원**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77697…

**특별수사단 국민서명**
https://goo.gl/forms/kn2XlF2TvQMkUyaF3

12313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

304명 희생자를 기억하며 진상규명의 길을 끝까지 함께 가겠다는 다짐을 하는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에 초청합니다.

*일시 : 2019년 4월 16일(화) 오후 3시
*장소 : 안산시 단원구 동산로 268 안산 화랑유원지 제3주차창(단원구청 맞은편, 오토캠핑장 옆) 초지역 5분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