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1월 9일 생일인 9반 정다혜를 기억합니다2017-01-09 10:37:57
작성자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1000번째 416.
201719일 월요일


1000일 이라는 긴 시간이 흘렀습니다.
1000일이 되는 날에 태어난 아이를 기억해주십시요.

오늘은
단원고 명예 3학년 9#정다혜학생의 생일입니다.
 

 

 9#정다혜

슬픈생일식.
2015년 다혜의 생일에는 다혜를 "무조건 이뻐하던"아빠가 곁에 있었으나 지금 다혜아빠는 하늘나라 다혜곁에 있습니다.
대장암 수술을 받은 뒤 점점상태가 좋아지고 있었던 다혜아빠는 다혜를 잃은 뒤 암이 재발하였고 201510월 사랑하는 다혜곁으로 떠나셨습니다.

"촌드레" "똥강아지" "편의점 죽순이"
정다혜,
다혜의 꿈은 치기공사가 되는 것이었습니다.
평소 엄마는 건강하고 체격이 좋으니 경찰이나 군인을 하라고 말했지만 다혜는 혼자 몰래 다른 꿈을 꾸고 있었습니다.
다혜의 꿈은 엄마가 다혜의 유류품을 정리하다가 발견한 것입니다.

"가족은 다혜의 보물 1"
다혜는 어릴적부터 여섯 살 많은 언니와 단짝처럼 지냈습니다.
고민이 생기면 늘 언니에게 먼저 털어 놓았고 언니는 아르바이트로 용돈이 생기면 늘 다혜에게 맛있는 것을 사주곤 했습니다.
나이 차이는 좀 있었지만, 엄마와 아빠가 맞벌이를 해 늘 집에서 단둘이 어울려 놓았고 그러다 보니 자매 사이도 좋았습니다.

다혜는 일을 하느라 힘든 엄마를 대신해 집에서 청소와 설거지, 빨래를 도맡았고 식당을 운영하다 늘 통통 부어 있는 엄마의 손을 주물러 주던 마음씨 고운 아이였습니다.
아빠가 투병중일때에는 아빠의 저녁식사를 꼭 챙겨주던 다혜였습니다.

416,
세월호 참사가 일어나자 다혜의 가족들은 진도로 내려가 다혜가 돌아오기를 애타게 기다렸습니다.
하지만 4월이 다 가도록 다혜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엄마는 이러다 다혜를 영영 못 찾는 거 아니냐며 불안해했습니다.
하지만 언니는
"다혜는 반드시 내 생일이 지나기 전까지 돌아온다"고 했고 다혜는 거짓말처럼 언니의 생일날인 54일 가족의 품에 돌아왔습니다.
다혜는 "다윤이" 라는 고양이를 키우고 있었습니다.
다윤이가 새끼 세마리를 출산하는 걸 직접 도우기도 했답니다.

다혜는
경기평택서호추모공원에 잠들어 있었지만 아빠곁인 안산 하늘공원으로 옮겨와 아빠곁에 있습니다.

#분향소전광판생일축하무료문자 #1111


정다혜ㅡ #송안나님이 보내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생일케잌은 작년이미지입니다. 오늘 생일은 도보순례단과 오후에 분향소에서 치른후 이미지를 가져오겠습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