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10월 10일이 생일인 1반 조은화를 기억합니다2017-10-13 15:19:20
작성자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1274번째 4월 16일

 

2017년 10월 10일 화요일

 

오늘은 
단원고 명예 3학년 1반 #조은화학생의 생일입니다.

 

 

1반 #조은화

"어머니, 은화가 좋아하는 걸 바다에 던지면 은화가 그걸 받고 돌아올 거예요."

" 그럼 제가 들어가아 해요. 은화는 저를 가장 좋아했거든요"

 

.팽목에서 은화를 기다리는 어머니에게 자원봉사자가 던진말에 어머니의 답변입니다.
말씀처럼 은화와 어머니는 때론 친구처럼 각별할 모녀지간에 너무도 사이가 좋았습니다. 엄마의 껌딱지로 불리울 정도로 엄마를 좋아했고 늘 부모님께 기쁨을 주던 아이였습니다.
엄마도 은화를 무릎위에 앉혀놓고 다정스레 "예쁘다,예쁘다""사랑한다,사랑한다" 고 늘 속삭여 주었습니다.
그런 엄마를 은화도 무척이나 좋아했습니다. 
엄마와 수다를 떠는 것이 너무좋아서 은화는 샤워를 할때도 엄마한테 화장실에 같이 들어와서 변기위에 앉아 계시라고 하고 자기는 샤워를하면서 학교에서 그날 있었던 일들을 종알 종알 이야기를 했다고 합니다.
태어날 때 병약해 큰 수술을 받았던 오빠와 달리 건강하게 자라주었고 학교생활도 우수한 성적에 속 한번 썩이는 일없이 자랐던 은화였습니다.

 

 

《은화야 1년이 넘었다.
그날 마지막으로 본 너가 잊혀지지가 않아.
니가 소정이 부르던 것도, 반애들 침착하게 도와준 것도 기억난다. 보고 싶어.....
은화야 빨리 나와줘 ....보고 싶어....
민지 장례식밖에 못챙겨 줬었는데 ...너라도 제대로 챙겨주고 싶어....
지금도 힘든데 그날은 더 힘든겠지?
난 아직 너가 어딘가에서 살아 있는것 같이느껴져....그래서 이사갔다라는 느낌으로 언젠가는 만날 수 있겠지라고 생각해》

 

 

기나긴 기다림의 끝.
세월호가 목포신항에 거치되고 오랜 수색끝에 마침내 은화는 1135일만에 부모님품으로 돌아왔습니다.
진도앞 맹골수도에 잠긴 세월호속에서 세번째 생일을 맞았던 은화도 네번째는 부모님곁에서 맞게 되었습니다.
다윤이와 함께 이별식을 치른 은화는 경기도 화성 효원추모공원에 잠들어 있습니다.

 

 

은화는 화성효원추모공원까지 갈 수없는 저의 미안한 마음을 분향소에서 대신합니다.

 


감사드립니다.

 

 

친구님들,
은화의 생일을 축하하여주시고 #조은화를 기억하여주십시요 .

 

#남현철_박영인은_양승진선생님_권재근님_권혁규는_아직도_세월호_안에_있습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