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11월 5일이 생일인 9반 최진아를 기억합니다2017-11-06 10:47:30
작성자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1300번째 4월 16일

2017년 11월 5일 일요일

오늘은
단원고 명예 3학년 9반 #최진아학생의 생일입니다.

 

 


"울 예쁜딸.
최진아.
내 새끼와 함께 했던 소중하고
행복했던 매 순간들은 되새기면서
엄마 아빠 우리 예쁜 진아 쑤니
우리 가족 매 순간 같이 할거야
미안하고 사랑한다
우리가족 다시 만날 
그날을 기약하면서..."

 

 

진아는 무남독녀 외동딸 입니다.
진아 가족에게 진아는 결혼후 3년만에 하늘에서 내려준 선물이었습니다.
다니던 병원에서 아이가 생길수 없다고 하자 큰병원으로 옮겨서도 아이가 생길 확률이 0.01%라고 했었답니다.
그래서 부모님도 외동딸 진아를 지극 정성으로 키웠답니다.

 

 

좋은 일을 하며 사는 것이 아이를 위한 것이라고 믿었고 진아는 부부에게 삶의 전부였습니다.
부모님의 기대대로 자라면서 착하고 말썽 한번 부려본 적 없는 진아였기에 
어른들의 "가만히 있으라"는 말에 가만히 있었지 않았겠느냐며 더욱 안타까워 하십니다.
외동딸 진아를 황망히 잃고 아버지는 세번이나 쓰러지셔서 엠블런스에 실려 병원을 찾았습니다.

 

 

살아 있을 거라고, 에어포켓이 있을 거라고, 구조할 거라고 국가에 기대했던 시간 만큼 아이가 겪었을 고통을 생각하면 
더욱 분통터지고 괴로워 하시는 게 부모님의 안타까운 마음들입니다.

그러나 
국가는 단 한명의 아이들도 구조하지 않았습니다.
진아부모님은 이웃동네로 이사를 하였습니다.
이사하면서 진아와의 약속대로 큰사이즈의 침대와 새 장농을 들여 놓으며 진아방을 새롭게 꾸몄습니다.

 

 

하지만
방주인은 사고후 열흘만인 4월 26일 싸늘한 주검으로 돌아와 경기도 화성 효원추모공원에 잠들어 있습니다.
진아반은 단 두명의 생존자만이 사지에서 돌왔습니다.

 

 

사진으로 뒤덮힌 진아책상위 메모집에는 진아를 그리워하는 포스트잇으로 가득합니다.
그중에서 진아와 절친인 친구의 메모 한 줄을 옮겨봅니다.
살아 돌아온 아이들이 건강하게 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그들의 아픔을 보듬고 쓰다듬어야 할 몫도 우리들입니다.

 

 

"To. 진아
너는 어떻게 지내고 있어?
나는 그냥 뭐 지내고 있어.
나 약속대로 4월 16일날 울지 않았다.
너가 하늘에서 지켜봤지.?
꽃 만든거 어때? 잘 만들었지?
아마 너는 이게 뭐냐고 할거 같은데?
그래도 좋게 봐줭.
아. 정말 표현 할 수 없을 정도로 보고 싶다.
다혜랑 잘 놀고 있지! 그렇게 믿어.
하늘에서 지켜 봐 주렴.
보고 싶다. 최진아♡"

 

 

친구님들
진아의 생일을 축하하여주시고 #최진아를 기억하여주십시요.

 

진아의 생일은 #류상선 님의 마음을 담아 올립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성명서] 304명의 희생은 안중에도 없는 편향적 판결, 절대로 인정할 수 없다.

 

이번 사법부의 판결은 한마디로 ‘국가 책임자들의 특조위 조사 방해는 유죄로 인정되나 경미한 범법 행위여서 실형 처벌은 하지 않는다’고 요약할 수 있다.

 

304명의 국민을 구하지 않고 심지어 퇴선을 막아 끝내 희생시킨 국가 책임자들의 죄가 얼마나 심각한 범죄인지 재판부는 인지조차 하고 있지 않았다. 재판장은 특조위의 조사를 ‘안타까운 사고에 대한 조사’ 정도로 인식하고 있음을 판결로 드러냈다.

 

세월호 참사는 304명의 살인을 전 국민이 목격한 범죄행위다. 청와대, 해경, 해수부를 비롯한 권력기관, 국가 정보기관들이 함께 저지른범죄였다.

 

이 범죄를 조사하는 국가의 독립적 조사 기구인 특조위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 정무수석, 경제수석, 해수부 장차관이 조직적으로 범법행위를 저질렀다.

 

특조위 조사는 ‘선박 사고 조사’가 아니라 ‘국가 범죄 조사’였다. 이에 대한 범죄 은닉, 증거 인멸, 방해 교사를 했는데 경미한 범법 행위라니 재판부는 304명의 죽음이 경미하다고 판단하는가!

 

만일, 이번 1심 판결이 유지된다면 앞으로 독립적 국가 조사기구에 대한 최고 권력자들의 방해 행위는 쉽게 이뤄질 수 있게 된다.

 

이번 1심 재판부는 최고 권력층이 직권을 남용해서라도 자신들의 범죄 행위를 감춘 죄가 제대로 기소조차 되지 않거나 경미한 처벌에 그치게 된다는 선례를 남겼다.

 

재판부가 이러한 황당무계한 판결을 한 근거가 청와대와 해수부의 최고 권력자들이 ‘개인적 이익을 위해 한 것이 아니라 정권의 이익을 위해 한 것’이 었기 때문에 죄질이 나쁘지 않다는 것이다.

 

피고인들은 자신들의 권력 유지를 위해 국가의 존재 목적인 국민의 이익을 배반했다. 고위 공직자들의 자리보전 욕망때문에  304명 국민들의 살인 사건을 덮으려고 한 극악한 범죄행위였다.

 

재판부가 앞장서 이 범죄행위를 옹호하고 이후 국가 범죄에 대한 사실상의 합법화를 열어 놓았다.

 

즉, 재판부는 참사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한 채 자신들이 남긴 이번 판결이 역사적으로 얼마나 심각한 문제를 다룬 판결이었는지 분간조차 못했던 것이다.

 

2014년 참사 직후부터 민관군 합동으로 세월호참사로 인한 희생이 국가에 의해 수장된 살인 범죄라는 것을 은폐했다. 그리고 당시 황교안 법무부장관은 이에 대한 수사도 가로 막아 아예 종결시켰다.

국가에 의한 살인 범죄의 증거를 확보할 수 있는 압수수색을 황교안과 내통한 우병우가 가로막았다.

이도 모자라 수사권조차 없이 조사만 할 수 있었던 특조위를 청와대와 해수부를 총동원하여 조사를 방해하고 심지어 새누리당까지 동원하여 강제 해산까지 시키게 했다. 이러한 특조위 조사 방해의 배경에 대해 재판부는 인식하지 못했다.

 

세월호참사라는 국가 범죄에 대한 조사, 수사가 단 한번도 제대로 이뤄진 적이 없었다.

충분한 재조사와 전면적인 재수사가 필요하다고 피해자 가족들과 국민들은 5년이 지나도록 외치고있다.

이러한 상황에도 재판부는 무책임한 판결을 내린 것이다.

책임자 처벌이 필요 없다는 것인가? 살인 범죄에 대한 처벌은 물론이고 ‘무지, 무능, 무책임, 잘못된 관행’에 대한 처벌을 반드시 하여 다시는 세월호참사와 같은 일이 벌어지지 않게 하겠다는 국민의 법감정에 대해 재판부는 전혀 모르는가?

우리는 사법 권력은 결코 적폐청산 의지가 없음으로 확인했다.

 

희생자들이 있는데 가해자는 없다고 우기는

사법부의 강자 편들기 관행이 멈출 때까지 우리는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요구를 멈추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전면적인 고소고발, 전면적인 법정 투쟁도 불사 할 것이며 재수사를 가로 막는 세력들을 끝까지 남김없이 심판할 것이다.

 

2019년 6월 27일

(사)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416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