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12월 22일 생일인 2반 한세영을 기억합니다2016-12-22 20:01:49
작성자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982번째 4월 16일

2016년 12월 22일 목요일

 

오늘은

단원고 명예 3학년 2반 #한세영학생의 생일입니다.

 

연일 가슴 아픈 생일을 보내고 있습니다.

박영란과 이재욱은 참사현장인 동거차도에서. 엄마와 생일이 같은 권순범이의 생일을 다시 분향소 보내고 오늘은 추모영상으로 많은 국민들을 울렸던 세영이의 생일을 기억합니다.

 

"누나, 잘 지냈어?

어느덧 벌써 100일이 지나고 더 지났네. 왜 이리 빨리 갔어?

아직 할 것도 많고 꿈도 많았잖아? 부디 여기서 이루지 못한꿈. 거기서는 다 이루고 살길 바랄게. 내 꿈에 한 번이라도 나와줘.

우리 다시 만나면 여기서 있었던 일들 다 이야기해줄게.

누나 너무 보고 싶다. 잘 지내야 해. 편히 쉬어, 누나 사랑해."

 

"세공" "한세"

한세영은 아래로 두 살 어린 남동생이 있는 맏이입니다.

 

"적당한 크기의 계란형 얼굴에 어떤 헤어스타일도 다 어울릴듯한 반듯한 이마, 얇고 세련된 쌍커풀에 새까만 눈동자와 커다란 눈매, 그린듯 자연스러운 눈썹과 긴 속눈썹, 높지도 않게 오똑하고 매끄러운 콧날과 라인이 또렷하고 두툼한 선홍색 입술, 입술 밖으로 살짝 보이는 하얗고 가지런한 치아, 보일 듯 말 듯한 보조개, 쫑긋 솟은 귀와 피어싱이 잘 어울리는 귓볼, 뾰족하지 않은 턱선과 솜털이 뽀송뽀송한 가냘프고 긴 목선, 하얗고 긴 손가락, 윤기 있고 굵은 흑발과 하얀 피부....."

세영이 추모 영상에 나오는

엄마가 기억하는 세영이 입니다.

 

세영이의 꿈은 한문선생님이 되는 것이었습니다. 중학교 때 한문 선생님을 너무 좋아해 이런 꿈이 생겼다고 합니다.

세영이는 그림을 잘 그렸지만 돈이 너무 많이 들어간다고 해서 화가의 꿈을 포기해야만 했습니다.

집에서는 내성적인 성격이었지만, 밖에서는 친구없이 못 사는 활달한 아이였습니다.

학교에서는 "그린레인져"동아리 활동을 하였습니다.

 

세월호가 기울고 물이 차오를 때 가까스로 탈출한 한 생존 학생이 복도에 떨어진 세영이의 휴대전화를 부모님께 전했습니다.

휴대전화 안에는 세영이가 그동안 찍었던 사진과 동영상이 들어있었습니다.

세영이 아빠는 딸의 휴대전화에 있던 사진과 동영상등으로 그해 6월 7일에 10여 분짜리 추모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사고 소식을 듣고 진도 팽목항으로 달려온 아빠의 모습과 세영이의 어린 시절, 부모님이 보낸 영상편지등을 담아 온 국민의 마음을 울렸습니다.

휴대전화를 먼저 부모님께 보낸 세영이는 4월 20일에야 부모님품에 돌아왔습니다.

 

인피니트,B.A.P를 들으며 친구들과 춤추는 것을 좋아했던 세영이,

안산에서 어린시절을 보냈고 화성고등학교로 전학했다가 고등학교 1학년 11월에 안산 단원고로 전학을 와서 단원고 2학년에 재학중이었습니다.

 

2반 3분단 맨끝에 자리했던 세영이는 절친인 3반 유혜원과 함께 서울 동작구 흑석동 달마사 봉안당에 잠들어 있습니다.

 

친구님들

세영이의 생일을 축하하여주시고 #한세영을 기억하여주십시요 

#1111분향소전광판무료문자 

 

세영이의 생일 케잌은 #최강현님이 보내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46_01.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47_02.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48_03.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49_04.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50_05.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51_06.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52_07.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53_08.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54_09.jpgmb-file.php?path=2016%2F12%2F22%2FF855_10.jpgmb-file.php?path=2016%2F12%2F22%2FF856_11.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57_12.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58_13.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59_14.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60_15.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61_16.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62_17.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63_18.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64_19.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65_20.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66_21.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67_22.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68_23.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70_24.jpgmb-file.php?path=2016%2F12%2F22%2FF871_25.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72_26.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73_27.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74_28.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75_29.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76_30.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77_31.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78_32.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79_33.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80_34.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81_35.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82_36.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83_37.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84_38.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85_39.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86_40.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87_41.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88_42.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89_43.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90_44.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91_45.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92_46.jpg
mb-file.php?path=2016%2F12%2F22%2FF893_47.jpg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봄을 기억하자]

세월호 기억물품 안내

 

안녕하세요.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입니다. 곧 세월호 참사 2000일이 다가옵니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이후 5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우리는 여전히 그날의 기억을 잊지 못합니다.

왜 별처럼 빛났던 우리 아이들이 희생당했는지 그 진실을 알고 싶을 뿐입니다.

우리 엄마, 아빠는 지치지 않고 끝까지 버틸 것입니다. 그리고 이겨낼 것입니다.

그 아픔을 이겨내기 위해, 아이들을 생각하며 엄마들이 한땀한땀 공예품을 만들었습니다.

모두 수작업으로 진행하다 보니 수량이 많지는 않습니다.

일상 속에서 아이들을 기억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열심히 만들었습니다.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문의)031-482-0416

%eb%b4%84%ec%9d%84%ea%b8%b0%ec%96%b5%ed%95%98%eb%8b%a4-1

%eb%b4%84%ec%9d%84%ea%b8%b0%ec%96%b5%ed%95%98%eb%8b%a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