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 2월 2일 생일인 9반 편다인을 기억합니다.2017-02-02 15:07:49
작성자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1024번째 4월 16
2017년 2월 2일 목요일

...

오늘은 
단원고 명예3학년 9
반 편다인의 생일입니다.


 

#편다인

 

강렬한 불빛이 눈을 파고들고 다인이는 눈을 감았다. 테이블 맞은편의 경미도 고개를 숙이고 종이뭉치를 들여다 보고있고...조명을 받으며 의자에 앉아있는 다인이는 일 등급 자식을 만들려고 남편의 신체까지 팔아먹는 비정한 인간이다.

다인이는 마른침을 삼키고 첫 대사를 땠다.

"사장님 이게 도대채 어떻게 된 일입니까?"

이제 무대밖 세상은 온전히 사라지고 다인이는 비정한 엄마로 변신해있다.

조명이 꺼지고 관객들의 박수가 터져 나왔다.

"편다인 !너정말 제대로 던데.애썼어"

단원고가 금상에 선정되었다는 소리에 #배향매가 옆구리를 찔렀다.

다인이의 생애 첫 연극은 이렇게 화려하게 막을 내렸습니다.

다인이의 꿈은 수의사가 되는 것 이었습니다. 이세상에서는 뭐든 되어야 사람대접을 받는다는것을 알았을 때부터 수의사가 되고 싶어했자고 합니다.

인연에는 유기견 센타에서 데려온 ""이 큰 역활을 했습니다.

다인이는 별이를 집에 데려온뒤 불로그.대문 이름을 "Star's story"로 바꾸었습니다.

동물보호문제에도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졌고 직접체험으로 토끼를 구해 돌보기도하였습니다. 친구들이 다인이가 쓴 "직접체험보고서" 를 보고 전문가 수준이라며 쎠를 내둘렀을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연극제가 끝난 이후에는 다인이의 꿈은"뮤지컬 배우"로 바뀌었습니다.

친그들도 놀랐지만 "다인이는 뭐든 한다면 해내잖아!라는 #김유민의 말에 무두들 공감했다고 합니다.

이처럼 다인이는 뭐든 하나에 빠지면 끝장을 보는 아이였습니다.

친구 #송지나가 인피느트의 엘을 좋아한다니까 패틱을 일년동안 세번이나 써준것처럼,

다인이와 엄마는 친구처럼지냈습니다.

"국이"

다인이는 아빠가 어릴 적 이름인 국이라고 부르는게 좋았다고도 합니다.

다인이는 2014년을 방청소로 시작했습니다.

"그래, 이제 진짜 네 연극을 시작 할 때야!

편다인이 주인공이 되어서 무대에 오르는거야. 네 자신을 잃지 말고 마음껏 무대를 누벼봐!"

머리도 짧게 컷트하고 새롭게 시작한 2학년,

그리고 수학여행.

다인이는 우리곁에 없습니다.

 

친구님들

도현. 민수, 성빈, 다인이의 생일을 축하하여주시고 , 김도현.김민수, 김성빈, 편다인을 기억하여주십시요 .

#1111분향소전광판무료문자

 

생일케잌은 김도현#다음카페_여성시대.

김민수#최영운 김성빈 #장미정 편다인 #정찬민 님이 보내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 5년 전 그 약속, <국민청원/서명>으로 지켜주세요!! ]

“세월호 CC-TV저장장치, 누가? 왜? 조작하고 바꿔치기 했는가!!”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 설치와 <전면재수사>로 세월호참사의 진실을 밝히고 안전한 사회를 앞당길 수 있습니다.
<국민청원/서명>에 참여해주세요. QR코드로 지인을 참여시켜주세요.

**특별수사단 국민서명**
https://goo.gl/forms/kn2XlF2TvQMkUyaF3

12313

1231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