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1월 30일 생일인 1반 김현정을 기억합니다2017-01-31 11:25:48
작성자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1021번째 416
2017130일 월요일

...

오늘은
단원고 명예 3학년 1#김현정 생일입니다.


이동순 님이 보내주신 생일글을 옮겨드립니다.

 

1#김현정

현정이는
학교에 다녀온 후 엄마가 듣던 말던 쫑알 쫑알 수다 떨기를 좋아했습니다.
그러다 가끔 엄마하고 말다툼을 하기도 했지요. 그리고는 친구들과 카톡으로 엄마의 흉을 보기도 하고 심통도 부렸고요.
하지만 10분도 안돼 엄마에게 애교를 부리며 화해를 청하던 예쁜 딸이었지요.

그런 현정이의 꿈은 일본어 교사가 되는 거였어요. 담임 이셨던 유니나 선생님을 보며 키운 꿈이었대요. 현정이는 일본 여행까지 함께 하기로 약속할만큼 유니나 선생님을 너무나 좋아하고 따랐던가 봅니다.

현정이는 416일 세월호 침몰시 가장 많은 학생이 생존했던 1반이었지요.
그날,
현정이가 좋아하고 따랐던 유니나 선생님은 배가 기울자 사랑하는 제자들을 구하기 위해 탈출이 쉬웠던 5층 선실에서 아이들이 있던 4층 객실로 내려가셨습니다. 당황하는 아이들을 한자리에 불러모으고 침착하게 탈출시키셨던 유니나 선생님. 현정이도 구조됐던 친구들을 따라 밖으로 나오는 것이 목격됐지만, 끝내 마지막 사선을 넘지 못하고 침몰하는 세월호에 함께 차가운 바닷속에 가라앉고 말았습니다.

421, 애타게 기다리던 가족들 품으로 돌아온 현정이~~현정이가 그토록 사랑했던 유니나 선생님은 제자들 19명을 탈출시켰지만, 본인은 끝내 살아오시지 못하고 한참의 시간이 흐른 68일에야 돌아오셨습니다.
좋은 음악이 있다며 이어폰을 엄마 귀에 꽂아주던 이쁜 딸. 나중에 아픈 언니를 돌봐주겠다고 엄마와 약속했던 믿음직한 딸. 어머니는 그런 딸을 떠나 보내고 밥 먹는 것도, 자는 것도 미안해 하시며 오늘도 현정이를 그리워하고 계십니다.


 현정이와 지나의 생일을 축하하여주시고 #김현정_송지나를 기억하여주십시요.


#1111분분향소전광판무료문자

생일축하케잌은
김현정 ㅡ #다음카페_여성시대에서 보내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성명서] 304명의 희생은 안중에도 없는 편향적 판결, 절대로 인정할 수 없다.

 

이번 사법부의 판결은 한마디로 ‘국가 책임자들의 특조위 조사 방해는 유죄로 인정되나 경미한 범법 행위여서 실형 처벌은 하지 않는다’고 요약할 수 있다.

 

304명의 국민을 구하지 않고 심지어 퇴선을 막아 끝내 희생시킨 국가 책임자들의 죄가 얼마나 심각한 범죄인지 재판부는 인지조차 하고 있지 않았다. 재판장은 특조위의 조사를 ‘안타까운 사고에 대한 조사’ 정도로 인식하고 있음을 판결로 드러냈다.

 

세월호 참사는 304명의 살인을 전 국민이 목격한 범죄행위다. 청와대, 해경, 해수부를 비롯한 권력기관, 국가 정보기관들이 함께 저지른범죄였다.

 

이 범죄를 조사하는 국가의 독립적 조사 기구인 특조위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 정무수석, 경제수석, 해수부 장차관이 조직적으로 범법행위를 저질렀다.

 

특조위 조사는 ‘선박 사고 조사’가 아니라 ‘국가 범죄 조사’였다. 이에 대한 범죄 은닉, 증거 인멸, 방해 교사를 했는데 경미한 범법 행위라니 재판부는 304명의 죽음이 경미하다고 판단하는가!

 

만일, 이번 1심 판결이 유지된다면 앞으로 독립적 국가 조사기구에 대한 최고 권력자들의 방해 행위는 쉽게 이뤄질 수 있게 된다.

 

이번 1심 재판부는 최고 권력층이 직권을 남용해서라도 자신들의 범죄 행위를 감춘 죄가 제대로 기소조차 되지 않거나 경미한 처벌에 그치게 된다는 선례를 남겼다.

 

재판부가 이러한 황당무계한 판결을 한 근거가 청와대와 해수부의 최고 권력자들이 ‘개인적 이익을 위해 한 것이 아니라 정권의 이익을 위해 한 것’이 었기 때문에 죄질이 나쁘지 않다는 것이다.

 

피고인들은 자신들의 권력 유지를 위해 국가의 존재 목적인 국민의 이익을 배반했다. 고위 공직자들의 자리보전 욕망때문에  304명 국민들의 살인 사건을 덮으려고 한 극악한 범죄행위였다.

 

재판부가 앞장서 이 범죄행위를 옹호하고 이후 국가 범죄에 대한 사실상의 합법화를 열어 놓았다.

 

즉, 재판부는 참사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한 채 자신들이 남긴 이번 판결이 역사적으로 얼마나 심각한 문제를 다룬 판결이었는지 분간조차 못했던 것이다.

 

2014년 참사 직후부터 민관군 합동으로 세월호참사로 인한 희생이 국가에 의해 수장된 살인 범죄라는 것을 은폐했다. 그리고 당시 황교안 법무부장관은 이에 대한 수사도 가로 막아 아예 종결시켰다.

국가에 의한 살인 범죄의 증거를 확보할 수 있는 압수수색을 황교안과 내통한 우병우가 가로막았다.

이도 모자라 수사권조차 없이 조사만 할 수 있었던 특조위를 청와대와 해수부를 총동원하여 조사를 방해하고 심지어 새누리당까지 동원하여 강제 해산까지 시키게 했다. 이러한 특조위 조사 방해의 배경에 대해 재판부는 인식하지 못했다.

 

세월호참사라는 국가 범죄에 대한 조사, 수사가 단 한번도 제대로 이뤄진 적이 없었다.

충분한 재조사와 전면적인 재수사가 필요하다고 피해자 가족들과 국민들은 5년이 지나도록 외치고있다.

이러한 상황에도 재판부는 무책임한 판결을 내린 것이다.

책임자 처벌이 필요 없다는 것인가? 살인 범죄에 대한 처벌은 물론이고 ‘무지, 무능, 무책임, 잘못된 관행’에 대한 처벌을 반드시 하여 다시는 세월호참사와 같은 일이 벌어지지 않게 하겠다는 국민의 법감정에 대해 재판부는 전혀 모르는가?

우리는 사법 권력은 결코 적폐청산 의지가 없음으로 확인했다.

 

희생자들이 있는데 가해자는 없다고 우기는

사법부의 강자 편들기 관행이 멈출 때까지 우리는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요구를 멈추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전면적인 고소고발, 전면적인 법정 투쟁도 불사 할 것이며 재수사를 가로 막는 세력들을 끝까지 남김없이 심판할 것이다.

 

2019년 6월 27일

(사)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416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