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1월 16일 생일인 6반 김동협을 기억합니다.2017-01-16 17:04:51
작성자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이 되었습니다]

 

1007번째 416

 

오늘은

단원고 명예 3학년 6#김동협 7#오영석학생의 생일입니다.

 

6#김동협

 

"나 울거 같은데...살고 싶은데...나 하고 싶은거 많은데...."

 

"아빠. 나 그냥 공고 갈래"

고등학교 진학을 앞둔 동협이는 힘들게 일하는 아빠를 위해 빨리 돈을 벌겠다며 아빠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빠는 "그래도 대학에 가라" 고 동협이는 설득해 인문계인 단원고에 진학했습니다.

동협이는 학교 연극부에서 활동을 하다 연기 재능을 발견해 배우가 되겠다는 꿈을 가졌습니다.

동협이는 연극부에서도 가장 연기 잘하는 학생이었습니다.

 

세월호가 기울던 416일 오전 922동협이는 급박한 배안의 상황을 휴대전화 동영상에 이렇게 남겼습니다.

동협이의 세상에 남긴 마지막 연기입니다.

"지금 전기가 끊겼고요. , 진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해경이 거의 다 왔다고 하는데....저 살고 싶어요. 진짜..."

처음 뉴스 엥커처럼 침착하게 상황을 전하다 갑자기 불안한 목소리로 바꾼 12역은 동협이의 마지막 연기가 됐습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다섯살 많은 누나에게 전화를 해 "지금 배가 기울고 있는데 다른 가족은 걱정하니까 말하지 말라"고 부탁했던 어른스런 동협이는 54일에 가족의 품에 돌아와 안산 하늘공원에 잠들어 있습니다.

 

"사랑하는 나의 아들

널 지켜주지 못한 못난 부모가

이리 애닳게 너를 부른다.

지금쯤 좋은 곳에서 행복하게 있을 나의 분신.....

그곳에서는 나처럼 못난 애비 마나지 말고

좋은 부모 밑에서 너의 꿈 이루며 행복하게 지내렴. 못난 애비가"

 

 

친구님들

동헙이와 영석이의 생일을 축하하여주시고

#김동협_오영석을 기억하여주십시요

#1111분향소전광판무료문자

 

생일케이크는 김동협 #다음카페_여성시대, 오영석#최창덕님이 보내주셨습니다 .

감사드립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 5년 전 그 약속, <국민청원/서명>으로 지켜주세요!! ]

“세월호 CC-TV저장장치, 누가? 왜? 조작하고 바꿔치기 했는가!!”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 설치와 <전면재수사>로 세월호참사의 진실을 밝히고 안전한 사회를 앞당길 수 있습니다.
<국민청원/서명>에 참여해주세요. QR코드로 지인을 참여시켜주세요.

**특별수사단 국민서명**
https://goo.gl/forms/kn2XlF2TvQMkUyaF3

12313

1231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