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4월 15일 생일인 6반 전현탁을 기억합니다2017-04-16 10:24:38
작성자

 ♤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1096번째 4월 16
(2017년 4월 15일 토요일)

 

오늘은,

단원고 명예 3학년 6반 #전현탁학생의 생일입니다.


#행복은_이걸로_끝이다#이놈아~!

 

현탁이는 
누나가 있는 남매중에 막내입니다.
인터넷커뮤니티 뿜뿌에서 건9왕이라는 아이디로 활동했으며
2014년 4월15일 자신의 생일날에 수학여행을 떠났습니다.
"수학여행을 가는 15일이 내 생일이다. 곧 주민등록증이 나온다" 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던 현탁이였습니다.

 

 

수학여행을 떠나기 몇일전부터 
현관에 여행가방을 놓고 갖고 갈 물건들을 하나씩 정리하곤 웃으며 떠나던 모습이 현탁이의 마지막 모습이 되어 버렸습니다.
넉넉하지 못한 살림에 용돈으로 2만원을 쥐어주며 "제주도는 물도 맛있으니까 많이 사먹어" 라고 보냈지만 그대로 간직한채 돌아온 현탁이입니다.
300mm 신발을 신을 정도로 덩치가 컷던 믿음직했으며,
유명메이커 옷을 못 사줘도 떼 한번 안쓰던 아이였습니다.

 

 

학교 주변에서 부모님이 세탁소를 하여도 부끄러워 하지 않고 "엄마 난 괜찮아"라며 되려 엄마를 위로하던 효자 아들이었습니다.
이런 현탁이를 엄마는 밥만 먹고도 감기한번 안걸리고 건강하게 잘 자라주어 편하게 해준 아이였다고합니다.

 

 

엄마는,
수학여행 전날 생전 처음으로 
편지를 쓰고 싶어 
"듬직하게 잘 커줘서 고맙고 엄마는 네가 있어 정말 행복하다"라고 썼답니다.

 

엄마는 현탁이가 돌아오기를 기다리며 팽목항에 내려갔을때 캄캄한 바다를 향해

 

"행복은 이걸로 끝이다, 이놈아~!"
라며 외쳤습니다.

 

 

2015년 안산에서 광화문까지 도보행진 이틀째 날,
여의도에서 현탁이를 가슴에 품은 채로 하늘만 바라보시던 어머니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합니다.
어머니가 들려주신
현탁이의 꿈은
"아나운서 손병수씨를 좋아해 아나운서가 꿈이였어요...."입니다.

 

꿈을 향해 전진하던 현탁이의 꿈은 세월호 침몰과 함께사라져 버렸고 보름후에야 엄마품에 돌아온 현탁이는 친구들과 함께 평택서호추모공원에 잠들어 있습니다.

 

친구님들,
헌탁이 생일을 축하하여 주시고 전현탁을
기억하여 주십시요.

 

 

현탁이의 생일케잌은 #유영천님이 보내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