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4월 6일 생일인 9반 권민경을 기억합니다2017-04-06 13:36:33
작성자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1087번째 416
(201746일 목요일)

...

오늘은,
단원고 명예 3학년 9
#권민경학생의 생일입니다.

 

민경이는
두 살 어린 남동생이 있는 남매중에 맏이 입니다.
초등학교때 부모님의 별거로 남동생과 엄마와 함께 살았습니다.
그러면서도 동생도 잘 보살피고 엄마에게는 늘 슬거운 아이였습니다.
자신과 동생을 위해 헌신하는 엄마가 늘 행복하기를 바랬고 엄마가 좋아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하는 민경이었습니다.

 

민경이의 꿈은
간호학과에 진학하여 간호사가 되는 것이었습니다.

가끔은 십대 소녀처럼 생각에 잠기며 자신의 생각을 메모로 남기기도 했습니다.
ㅡ 힘이 들고 지칠때면 구름 띤 맑은 하늘을 올려다봐. 잠시라도 고요해 질태니 익숙함에 속아 소중함을 잃지 말자. 다른땐 이때를 그리워할 날이 올테니.
ㅡ 어차피 이루워질 수 없어. 아니 어차피란 말은 빼자. 내가 가능하게 만들면 돼.안되는 건 없으니까.! 피곤하면 아무것도 되지 않는데 이 악물면 다 되는것 같아. 난 할 수 있다.

2014년을 맞으며 민경이는 버킷리스트를 작성했습니다.
ㅡ 착한 엄마를 따라서 기부하기는 꼭!
ㅡ 자원봉사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다른나라가서도 꼭 !
ㅡ 엄마랑 심야영화보기

 

To 우리엄마.
편지 쓰려니까 또 눈물 나온다.
엄마 내가 미안해 전부다.
엄마 힘든거 알면서도 내 성격 못이겨서....
내가 울 엄마 닮아 쎈가봐.
엄마 염치없지만 다음생에도 우리 엄마 해라!
엄마가 아무리 튕겨도 난 엄마가 너무 좋은데 매일매일 보고 싶고 사랑한다고
난 엄마 편이야 사랑해 !

 

민경이는
친구들의 질투심을
유발시킬 정도로 너무 예쁘고,
또래 아이들 처럼 연예인도 좋아하고
장난기도 많았지만 때론 친구들의 고민도 들어주는 든든한 아이였습니다.

"이렇게 예쁜 내친구를.....

인터넷에서 보니까 너희들은 아직 피지않는 꽃에 비유하는데
더럽고 때묻은 세상에 안보내기 위해 하나님이 먼저 부르신거라고......

민경아 그곳에서 행복해야해,
살찔 걱정없이, 밥은 많이 먹고
좋아하는 가수나 취미 같은 것도 맘껏하고!
진짜로 더 즐겁고 Happy한 날만 계속돼야되....
91분단 2번째
권민경 영원히 기억할께
-------너를 기억하는 친구----

 

그리운 민경아!
어느덧 널 보낸지도 1,
세월은 흘러가도 영원히 내 마음속에
살아있고,,
네가 너무 보고 싶구 그립다,
이쁜 너의 모습,
너의 목소리,
너무너무 그립다.
뽀뽀도 잘해주었는데
이제는 마음속에만 존재하겠지...
넌 영원히 이 가슴속에 살아서 존재한다.
----한 없이 무능한 아빠가-----

 

민경이는
2015년도 생일에는 친구와 엄마와 함께 반지를 맞춰끼자는 계획이였지만 세월호와 함께 침몰하였고 3년여가 흘러 다시 생일이 다가왔지만 그약속은 지킬 수 없는 약속이 되어버렸습니다.


 민경이의 생일을 축하하여주시고 #권민경을 기억하여주십시요


#1111분향소전광판무료문자

 

민경이의 생일케익은 #정한숙님이 보내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