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5월 31일 생일인 7반 최현주를 기억합니다2017-05-31 16:26:37
작성자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1142번째 4월 16
(2017년 5월 31일 수요일)

 

5월의 마지막날 입니다.
악몽같던 정권을 바꿔 새로운 정부가 들어섰고 세월호에서는 미수습자들이 돌아오고 있습니다.

 

 

오늘은
단원고 명예 3학년 7반 최현주학생의 생일입니다.
현주는 네살터울 여동생이 있는 남매중에 맏이입니다.
햇볕에 그을린 피부, 곱슬기 없는 결 좋은 머리카락, 조그맣고 균형잡힌 코와 입술, 쌍커풀진 눈커풀과 큰눈은 새까맣게 빛납니다.

 

 

현주는 
숫기 없고 수줍음이 많으면서도 명량하고 말이 많지 않지만 무뚝뚝한게 아니라 얌전하고, 온순하고, 나서지 않되 속 깊고, 허술한 빈틈을 보이면서도 정리 정돈을 잘하고 청결에도 신경을 많이 쓰는 그런 아이였습니다.
오죽 깔끔했으면 엄마가 설거지를 몇번 부탁했다가 더 이상은 안 시킬 정도였다고합니다.
한번 설거지를 시작하면 그릇 하나하나를 어찌나
꼼꼼하게 닦는지 시간이 너무 오래 걸려서 였습니다.

 

 

현주는 어려서부터 네살 어린 동생을 살뜰하게 챙겼습니다.
어릴때부터 어딜가든 꼬옥 두손을 잡고 다닐 정도로 남매간 우애가 깊었고 사춘기가 지나면서도 동생과 같은 취미를 공유하며 의젓하게 동생을 지키고 돌보며 두 남매간의 우애는 변함이 없었습니다.
영화와 애니메이션을 감상하고 (인셉션)이나 (겨울왕국)등 처럼 완결된 영상물을 함께 보기도 했지만
 주로 일본 애니메이션시리즈를 즐겨보았다고 합니다.
이처럼 현주는 동생에게 아빠처럼 듬직하고 의젖한 오빠였습니다.

 

 

동생과 애니메이션을 보다 엄마의 퇴근시간에 맞춰 현관앞에 기다리고 있다가 엄마가 문을 열면 넙죽 큰절을 올리며 "어마마마~"하고 애교있는 인사를 하곤 했으며 치킨을 좋아했는데 먹고 싶어지면 엄마의 꽁무니를 쫒아 다니면서 콧소리로 "누나~ 누니임"이라 부르며 아양을 떨던 귀여운 아들이기도 했습니다.
소화력이 왕성한 시기답게 햄버거는 최소 세개를 먹어야 기분이 좋아졌다고 합니다.

 

 

현주의 꿈은 
순하고 여리고 작은 동물을 돌보는데 소질이 있어서 동물관련 일을 하고 싶다고 했습니다.
집에서도 "몽순"이라는 갈색 푸들을 키웠습니다.

 

 

학교에서는
고우재, 박시찬, 박선균, 정동수, 조찬민등과 함께 로봇동아리 다이나믹스에서 동아리 활동을 했습니다.

 

 

가족과 함께 노래방에 가면 리쌍과 거북이의 노래를 즐겨 부르고 엄마와 동생앞에서 렙을 따라부르며 웃음을 선사하던 현주.
현주는 
이처럼 따뜻한 사랑을 따뜻하게 사랑할 줄 아는 아이였습니다.
믿음을 받고 자라 믿음을 주는 아이였습니다.

 

 

가장 많은 희생자가 발생한 7반.
이지혜 담임선생님과 짝꿍은 김기수입니다.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별이되어 버린 현주는 지금 경기도 화성효원추모공원에 잠들어 있습니다.

 

 

친구님들
현주의 생일을 축하하여주시고 #최현주를 기억하여 주십시요.

 

 

현주의 생일케익은 #채현주 님이 보내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성명서] 304명의 희생은 안중에도 없는 편향적 판결, 절대로 인정할 수 없다.

 

이번 사법부의 판결은 한마디로 ‘국가 책임자들의 특조위 조사 방해는 유죄로 인정되나 경미한 범법 행위여서 실형 처벌은 하지 않는다’고 요약할 수 있다.

 

304명의 국민을 구하지 않고 심지어 퇴선을 막아 끝내 희생시킨 국가 책임자들의 죄가 얼마나 심각한 범죄인지 재판부는 인지조차 하고 있지 않았다. 재판장은 특조위의 조사를 ‘안타까운 사고에 대한 조사’ 정도로 인식하고 있음을 판결로 드러냈다.

 

세월호 참사는 304명의 살인을 전 국민이 목격한 범죄행위다. 청와대, 해경, 해수부를 비롯한 권력기관, 국가 정보기관들이 함께 저지른범죄였다.

 

이 범죄를 조사하는 국가의 독립적 조사 기구인 특조위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 정무수석, 경제수석, 해수부 장차관이 조직적으로 범법행위를 저질렀다.

 

특조위 조사는 ‘선박 사고 조사’가 아니라 ‘국가 범죄 조사’였다. 이에 대한 범죄 은닉, 증거 인멸, 방해 교사를 했는데 경미한 범법 행위라니 재판부는 304명의 죽음이 경미하다고 판단하는가!

 

만일, 이번 1심 판결이 유지된다면 앞으로 독립적 국가 조사기구에 대한 최고 권력자들의 방해 행위는 쉽게 이뤄질 수 있게 된다.

 

이번 1심 재판부는 최고 권력층이 직권을 남용해서라도 자신들의 범죄 행위를 감춘 죄가 제대로 기소조차 되지 않거나 경미한 처벌에 그치게 된다는 선례를 남겼다.

 

재판부가 이러한 황당무계한 판결을 한 근거가 청와대와 해수부의 최고 권력자들이 ‘개인적 이익을 위해 한 것이 아니라 정권의 이익을 위해 한 것’이 었기 때문에 죄질이 나쁘지 않다는 것이다.

 

피고인들은 자신들의 권력 유지를 위해 국가의 존재 목적인 국민의 이익을 배반했다. 고위 공직자들의 자리보전 욕망때문에  304명 국민들의 살인 사건을 덮으려고 한 극악한 범죄행위였다.

 

재판부가 앞장서 이 범죄행위를 옹호하고 이후 국가 범죄에 대한 사실상의 합법화를 열어 놓았다.

 

즉, 재판부는 참사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한 채 자신들이 남긴 이번 판결이 역사적으로 얼마나 심각한 문제를 다룬 판결이었는지 분간조차 못했던 것이다.

 

2014년 참사 직후부터 민관군 합동으로 세월호참사로 인한 희생이 국가에 의해 수장된 살인 범죄라는 것을 은폐했다. 그리고 당시 황교안 법무부장관은 이에 대한 수사도 가로 막아 아예 종결시켰다.

국가에 의한 살인 범죄의 증거를 확보할 수 있는 압수수색을 황교안과 내통한 우병우가 가로막았다.

이도 모자라 수사권조차 없이 조사만 할 수 있었던 특조위를 청와대와 해수부를 총동원하여 조사를 방해하고 심지어 새누리당까지 동원하여 강제 해산까지 시키게 했다. 이러한 특조위 조사 방해의 배경에 대해 재판부는 인식하지 못했다.

 

세월호참사라는 국가 범죄에 대한 조사, 수사가 단 한번도 제대로 이뤄진 적이 없었다.

충분한 재조사와 전면적인 재수사가 필요하다고 피해자 가족들과 국민들은 5년이 지나도록 외치고있다.

이러한 상황에도 재판부는 무책임한 판결을 내린 것이다.

책임자 처벌이 필요 없다는 것인가? 살인 범죄에 대한 처벌은 물론이고 ‘무지, 무능, 무책임, 잘못된 관행’에 대한 처벌을 반드시 하여 다시는 세월호참사와 같은 일이 벌어지지 않게 하겠다는 국민의 법감정에 대해 재판부는 전혀 모르는가?

우리는 사법 권력은 결코 적폐청산 의지가 없음으로 확인했다.

 

희생자들이 있는데 가해자는 없다고 우기는

사법부의 강자 편들기 관행이 멈출 때까지 우리는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요구를 멈추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전면적인 고소고발, 전면적인 법정 투쟁도 불사 할 것이며 재수사를 가로 막는 세력들을 끝까지 남김없이 심판할 것이다.

 

2019년 6월 27일

(사)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416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