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6월 11일 생일인 8반 김선우를 기억합니다2019-06-12 09:42:54
작성자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1883번째 4월 16 
(2019년 6월 11일 화요일)


 

♡ 선우야 엄마왔다.
너 대신 의자에 앉았는데 넘 춥다.
그리고 넘 조용하다.
웃고 떠들고 공부해야할 너희들이 없는
이곳은 고요만 흐를뿐
선우야 친구들이랑 잘 있는거지
선우 선배들도 왔다갔네, 엄마도 모처럼 
왔는데 책상위에 많은 것들이 놓여져 있구나.
선우야 잘있고 가끔 놀러도 오고 몸 아프지 말고 좋은 친구도 많이 사귀고 그래
선우야 사랑하고 정말 보고싶다. ♡

 

 

오늘은
 8반 #김선우학생의 생일입니다.

 

 

"내일은 없다라고 생각하고 오늘을 살아라
오늘이 내일이다"

 

 

선우의 좌우명입니다.
부모님과 두형제중에 맏이로 조용하신 부모님의 성격을 닮아 착하고 조용한 성격의 소유자 였다합니다.
선우네 식구들은 모두들 깊이 사랑해서 모여있기를 좋아했습니다. 함께 밥을 먹고, 함께 티브이를 시청하고,거실에 누워 함께 잠을 자기도 했습니다.
마치 떠나는 날이 가까운 것을 안 것처럼 고등학교 첫 겨울부터 수학여행을 떠나기 전날 밤까지 거실에서 부모님과 함께 잠을 잤습니다.

 

 

아빠를 닮은 외모와 성격,
밖에서 친구들과 놀다가도 식사때면 꼭 집에 들어와 엄마가 해주신 밥이 맛있다고 먹곤 해서 친구들은 선우를 "삼식이"라고 별명지었다고 합니다.
엄마가 퇴근하는 길이면 놀다가도 뛰어가 엄마를 집까지 배웅하고 오는 효자아들 이기도 했구요.
좋아하는 유부초밥이나 갈비, 비빔국수를 해주면 "우리 엄마 짱"하며 애교도 부렸습니다.
엄마에게 선우는 믿음직한 아들이자 애교쟁이 딸이었습니다.'

 

 

축구,농구를 좋아하고,
중2 남동생을 아끼고 잘 챙겼으며,
키185cm의 훨친한 키에 시원한 외모.착한 성격으로 여학생들에게도 인기가 많았으며 주변 친구들 또한 많았습니다.

 

 

선우의 꿈은
성균관대 컴퓨터공학과에 진학하여 평범한 회사원이 되는게 꿈이였습니다.
선우의 착한 심성과 회사원의 꿈을 실었던 세월호는 지금도 진도앞 바닷속에 침몰해 있습니다.
선우가 속한 8반은 단 두명의 생존학생
이외에는 "나를 아빠라고 불러"라고 히시며 학생들을 "내 아들"이라고 말할 만큼 정성을 쏱으셨던 김응현담임선생님과 29명의 많은 학생들이 희생되었습니다.
선우의 짝꿍은 #조찬민이고 선우는 평택서호추모공에 잠들어 있습니다.
250명 친구들과 11명의 선생님이 함께 떠난 하늘 수학여행.
선우가 하늘에서도 즐거운 생일을 맞이하기를 기원해 봅니다.

 

 

죽은 아이를 기리는 노래 
말러
5장

 

 

이렇게 폭풍이 부는 험한 날씨에
나는 절대로 밖에 아이들을 내보내지 않았는데
그 아이들을 끝내 놓쳐버렸다
나는 한마디 말도 안했는데

 

 

이렇게 폭풍이 부는 험한 날씨에
나는 절대로 밖에 내보내지 않았는데
나는 아이들이 병이라도 앓을까 걱정했지만
그것도 소용없는 일이었다

 

 

이렇게 폭풍이 부는 험한 날씨에
나는 절대로 밖에 내보내지 않았는데
언젠가는 죽으리라 두려워했는데 이제는
그 두려움도 없어졌구나.

 

 

이렇게 폭풍이 부는 험한 날씨에
나는 절대로 밖에 내보내지 않았는데
그 아이들을 끝내 놓쳐버렸구나
나는 한마디 말도 안했는데

 

 

이렇게 폭풍이 부는 험한 날씨에
이렇게 비바람치는 날씨라고 그들은
잠들고 있겠지
그 아이들은 엄마곁에 있듯이
폭풍의 두려움도 없이
하느님 곁에
엄마곁에 잠들고 있겠지
잠들고 있겠지....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 5년 전 그 약속, <국민청원/서명>으로 지켜주세요!! ]

“세월호 CC-TV저장장치, 누가? 왜? 조작하고 바꿔치기 했는가!!”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 설치와 <전면재수사>로 세월호참사의 진실을 밝히고 안전한 사회를 앞당길 수 있습니다.
<국민청원/서명>에 참여해주세요. QR코드로 지인을 참여시켜주세요.

**특별수사단 국민서명**
https://goo.gl/forms/kn2XlF2TvQMkUyaF3

12313

1231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