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 5월 24일 생일인 5반 이석준을 기억합니다2019-05-24 11:38:59
작성자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1864번째 4월 16
(2019년 5월 24일 금요일)

"사랑한다 우리 아가, 차 조심하고 학교가서 재미있게 놀다 와"

"아빠 운전 조심하세요.졸음운전 절대 안돼요. 사랑해요. 아빠 운전 중에는 답하지 마세요."

아빠와 아들이 카톡으로 늘상 주고 받는 메시지 내용입니다.

 

오늘은 
5반 #이석준학생의 생일입니다.
지금은 영정옆 위패에 이름이 쓰여져있으나
지난해까지 분향소에는 위패가 없는 아이들이 두 명 있었습니다.
한 명은 시골할아버지가 아직도 외국 유학중인 걸로 알고있는, 얼마 전 생일을 맞았던 #곽수인이었고 다른 한 명이 오늘 생일을 맞은 #이석준이었습니다.

 

 

석준이 할머니께서는 아직도 석준이가 일본에 유학중인걸로 알고 계십니다.
여기에서 실명과 사진을 재게하는 것 또한 석준아버지의 허락을 얻어 올림을 알려드립니다.

 

 

어려서부터 만화를 좋아했던 석준이는 한글을 만화를 보면서 깨우쳤고 일본어도 일본만화를 보면서 터득했습니다.
어렸을적 경찰관이 되고 싶었던 장래희망이 관광가이드로 바뀐것도 만화를 통해 일본어를 독학한 뒤였습니다.

 

 

어려서부터 배운 검도실력 또한 수준급 실력이였습니다.
듬직한 덩치에 동생 석훈이와 함께 걸을때면 든든한 보디가드 두 명을 옆에두고 걷는 느낌이였으며 세상부러울게 없는 아빠였다고 합니다.
2014년말 
 사랑하는 석준이를 보내고 
보고싶은 마음을 견디지 못한 아빠는 예전 석준이 휴대폰 번호로 카톡을 보냈습니다.
"아빠가 죄가 많아 석준이가 잘못됐다고, 할머니가 이 일을 아시면 어떻하냐고, 아빠가 늙어 죽어서 가면 아빠를 잊어버리면 안된다" 라고 답을 받을 수 없는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답장이 날라왔습니다.
새로 그 번호를 갖고있던 사용자가
"잘지내고 있으니 괜찮으니 천천히 건강하게 오래오래 살다오세요"라는 답장을 석준이 대신에 보내주었습니다.
이 사연을 쓰레기 언론은 실명을 거론하며 기사화 했었구요.

 

 

석준이는 효자아들 이였습니다.
아르바이트해서 모은 돈으로 바깥일을 하는 아빠에게 겨울에 손 시려울까봐 스마트폰용 장갑을 선물하기도 하였고 남동생을 살뜰히 챙기기도 하였습니다.
석준이 집에는 2014년 4월 10일 수학여행을 떠나기전에 구매한후 한번도 사용하지 않은 자전거가 놓여있습니다.

 

 

오토바이사고로 걸음이 불편한 아버지의 만류에도 자신이 아르바이트해서 모은 돈과 아버지에게 빌린 돈으로 안전모와 함께 구매하였으나 한번도 타보지 못한채 주인을 잃어버렸습니다.
죄인이라는 아빠는 아들의 억울한 죽음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투쟁의 현장에 늘 가까이 있습니다.
생업이던 탱크로리 차량을 매각하고 이동이 용이한 택시를 구매하여 싸우고 있습니다.

 

 

청와대에서, 광화문에서, 진도에서, 정읍에서. 울산에서, 전국 어디에서든 석준이의 진실을 찾고자 절룩이는 발걸음을 힘들게 옮기고 계십니다.
간담회에서 울분을 토하시고, 광주 법정에서
분노를 표하시고 시위의 맨 앞자락에 서 계십니다.
운동을 잘하고 힘도 장사여서 꼭 살아서 돌아 올 거라던 석준이는 아버지의 기다림과는 달리, 
"유학가 있는데 명절 때 한번도 들어오지 않는다"라는 할머니의 서운함과는 달리 
지금 평택서호추모공원에 함께 수학여행을 떠났던 친구들과 고이 잠들어 있습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 5년 전 그 약속, <국민청원/서명>으로 지켜주세요!! ]

“세월호 CC-TV저장장치, 누가? 왜? 조작하고 바꿔치기 했는가!!”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 설치와 <전면재수사>로 세월호참사의 진실을 밝히고 안전한 사회를 앞당길 수 있습니다.
<국민청원/서명>에 참여해주세요. QR코드로 지인을 참여시켜주세요.

**특별수사단 국민서명**
https://goo.gl/forms/kn2XlF2TvQMkUyaF3

12313

1231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