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5월 8일 생일인 6반 서재능을 기억합니다2019-05-08 16:27:34
작성자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1849번째 4월 16
(2019년 5월 8일 어버이날. 수요일)

 

외동아들 재능이는 생일을 하루 앞둔 어제 엄마의 꿈속에 찾아왔습니다.
5~6세때의 모습으로 찾아온 재능이를 엄마는 볼을 비비고 쓰다듬으며 품에 안았습니다.
 


6반 #서재능 학생의 생일입니다.

"서재능 . 난 최고의 외교관이 될거야"

 

재능이의 어릴적 꿈은 
공부보다는 친구들을 웃기는 데에만 관심있었던 개그맨이 되는 것이 꿈일 정도로 주변의 친구들을 웃겼고 친구들도 재능이 이름을 빗대어 재능이를 "재능교육"이라 부르며 놀리곤 했다고 합니다.

 

 

단원고에 진학하며 
"한국외대에 진학하여 스페인어과를 들어가고 영어와 체코어를 공부하여 최고의 외교관이 되는것"이 재능이의 꿈 이었습니다.
우리동네 첫 외교관, 우리집안의 첫 외교관, 우리학교의 첫 외교관 그리고 한국인들의 존경을 한 몸에 받는 첫 외교관이 되고 싶었습니다. 외교관의 꿈을 갖고 있으면서 매일 운동도 시작하게 된 건 남윤철 담임선생님의 말씀 때문이었습니다.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끈기 있게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그것을 받쳐줄 수 있는 체력을 갖고 있지 않으면 노력도 할 수 없다."
하루에 줄넘기 천개를 하고, 아령을 들고 근육을 만들고, 팔굽혀 펴기를 하고, 아침마다 반바지를 입고 옥상에 올라 옥상의 눈을 쓸고, 키 182cm를 190cm까지 키우고 싶어했습니다.

 

 

엄마가 남들 다 입는 유명 아웃도어 점퍼를 사준다고 해도 
"엄마, 전 그런 옷 필요 없어요. 너무 비싼데다가 나만의 개성도 없잖아요. 생각해 보면 남들 따라서 옷 입는 것처럼 줏대없는 행동도 없는것 같아요" 라고 말하는 철든 재능이었습니다.

 

또한 부모님이 일 때문에 늦게오는 날이면 스스로 밥을 차려먹고 설거지에 정리정돈까지 말끔하게 해 놓는 대견한 아들이기도 했습니다.

 

재능이는
수학여행을 다녀온후 여름방학에는 외교관이 되려면 꼭 가보고 싶었던 유럽여행을 가족과 함께 가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재능이의 꿈은 수학여행에서 멈추고 말았습니다.

 

 

☆재능아 오늘 너 생일이라 너무 미안하다 너와 할 일이 많아,
추억 만들일도 많고 
갈곳도 많고 해주고 싶은것도 많은데 
네가 너무 일찍 아주 멀리 가버렸어.
사랑하고 또 사랑한다.
우리 아들 하늘 나라에서 친구들과 
멋진 생일 파티 하길바래.
사랑해
우리 멋진아들.착한아들, 예쁜 아들...
ㅡ엄마가ㅡ ☆

 

 

엄마의 생일 편지 글처럼 재능이는 멋지고 
 착하고 예쁜 아들이였습니다.
또한
재능이는 엄마에게 전부였고, 
산같은 존재였으며 엔돌핀 이였습니다.

 

 

어느날 오후 
아빠의 꿈에 나타난 
재능이는 방에서 팬티차림으로 뛰어나와 거실을 뱅글 뱅글 돌고 있어서 어지럽다고 그만하라고 소리질렀답니다.
평소처럼 팬티만 입고 집안 여기저기를 뛰어다니고 큰 거울 앞에 서서 몸매를 거울에 비춰보며 여러가지 동작을 하며 폼잡던 어린애 같은 천진 난만한 모습으로,
호탕하게 웃는 모습으로 나타 
났다합니다.

 

 

살아생전의 그모습 그대로 아빠의 꿈에 다녀간 재능이는 
안산 하늘공원에 잠들어 있습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진상규명! 책임자처벌! 안산에서 다함께!

[다짐한마당]

 
일시: 2019. 06. 22(토) 15:00
장소: 4.16세월호참사가족협회 사무실 일대(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685)
문의: 031-475-5378
 
– 기억과 약속 프리마켓
–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상황공유
– 4.16나눔봉사단 발족식
– 다짐의 공연과 식사
 
다짐공연 및 프리마켓 신청링크
http://bit.ly/세월호다짐한마당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