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2월 27일이 생일인 6반 김동영을 기억합니다.2018-02-27 09:45:25
작성자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1414번째 4월 16일 

(2018년 2월 27일 화요일)

 

 

 

오늘은
단원고 명예 3힉년 6반 #김동영학생의 생일입니다.

 

동영이의 이야기를 #이동순님이 들려주십니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침몰,

 

동영이는 안산에 있는 열 평 남짓한 작은 김밥집 아들이었어요. 
동영이라는 이름에서 느껴지듯이 동글한 바가지 스타일 머리에 귀여운 외모를 가졌고, 
예쁜 여동생과 함께 엄마, 아빠의 사랑을 받는 착하고 책임감 강한 아들이었지요.


 

동영이는 김밥집 하시는 엄마, 아빠가 힘드실까 그랬는지, 

버스를 타고 가라는 엄마 말씀을 어기면서까지 돈을 절약하기 위해 걸어서 학교에 다녔대요. 

따로 학원을 다니지 않았어도 좋은 성적을 올리던 동영이는, 

부모님의 결혼 기념일을 기억해 꽃을 선물해 주던 세심한 아들이기도 했어요.

 

 

 

그런 동영이의 꿈은 바로 공무원~~요즘 많은 학생들이 공무원이 꿈이라고 답한다는데,
 아마도 타 직업에 비해 안정적인 생활을 할 수 있기 때문이 아닌가 싶어요. 


동영이는 착한 아들었으니 고생하시는 부모님을 위해 충분히 그런 생각을 했으리라 여겨집니다. 
가끔 친구들과 함께 엄마가 하시는 분식집에 몰려와 이것 저것 집어먹기도 했지만, 
바쁜 엄마 대신 설거지도 해주던 동영이~~그러다 4월 15일 친구들과 들뜬 마음으로 떠난 수학여행.


 

 

하지만 
동영이와 친구들이 탄 세월호는 목적지인 제주도를 향해 항해하다 16일 아침 진도 앞바다 맹골수도에서 침몰하고 맙니다.
 진도가 고향이었던 동영이네는 소식을 듣고 맨처음 할머니가 팽목항에 달려와 사랑하는 손자를 기다리셨지만, 
4월이 다가도록 동영이는 가족 품에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동영이 여동생을 돌보기 위해 힘겹게 안산과 진도를 오가시던 엄마. 
엄마는 5월 4일 안산에서 다시 진도로 내려가며 동영이 전화기에 '엄마 지금 다시 내려가니까 꼭 만나자.' 라는 카톡을 남겼고, 
동영이는 기적처럼 다음날인 5월 5일 어린이날에, 애타게 기다리던 할머니와 부모님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5월 8일 어버이날, 
동영이를 하늘로 보낸 후 9월 25일 엄마의 꿈에 찾아온 동영이가 엄마에게 "나 장가보내 줘." 라고 했대요.

 

 

엄마는 동영이가 얼마나 억울했으면 그랬을까? 하는 생각에 슬퍼하셨고,
 하늘에서는 부디 행복하기만 바라시며 머리 맡에 동영이 사진을 두신 채, 
잠을 청하신답니다. 차마 아들의 사망 신고도 하지 못하고, 아들을 그리워하고 있는 엄마의 슬픈 눈물을 부디 잊지 말아 주세요.

 

 



 

사랑하는 동영아, 생일 축하해. 2월에 동영이 말고 다른 친구들도 생일 맞았는데 동영이가 2월의 마지막 생일 주인공이야. 

또 지숙이랑 제훈이 생일 지나고 며칠 만에 맞는 생일이고~~그러고보니 오늘은 동영이 혼자만 생일이니까 많은 축하 다 받고 있겠네^^

 6반 친구들과 함께 즐거운 생일 파티도 열고~~지난 번 꿈에서는 장가 보내달라는 말로 엄마 슬프게 했으니까 

오늘밤 꿈에서는 사랑한다 말하고 꼬옥 안아드리렴. 

다시 한 번 생일 축하하고 사랑한다 동영아 잊지 않을게. 너와 친구들의 억울함, 꼭 밝혀줄게.

 

 

#1111(무료 문자) 천국 사서함으로 6반 김동영 생일 축하 문자 많이 보내주셔요. 

그리고 직접 발로 뛰시며 아이들 생일 축하 해주시는 천사 삼촌 #임영호 님, 
동영이 아버님이신 #김재만 님께도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동영이의 생일케익은 동영이 동생과 친구의 엄마인 #이은진님이 보내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