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2월 22일이 생일인 4반 김건우, 7반 양철민을 기억합니다.2018-02-22 09:35:07
작성자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1409번째 4월 16일

(2018년 2월 22일 목요일)

 

 

 

오늘은 
단원고 명예 3학년 4반 #김건우, 7반 #양철민학생의 생일입니다.


 

건우의 이야기는 #이동순 님이, 철민이의 이야기는 제가 들려드립니다.

 

 

#이동순님이 들려주는 #4반_김건우이야기.

한겨레의 '잊지 않겠습니다' 기사와, '금요일엔 돌아오렴' 책과, 

건우 엄마 노썬자님의 포스팅을 통해 건우의 꿈이 무엇이었는지, 

얼마나 착한 소년이었는지 많이들 알고 계실 거예요.

 

 

엄마를 아주 많이 닮았던 건우는 별명이 '헤보' 일만큼 웃음이 많았고, 

작은 체구에 목소리가 엥엥 거려서 친구들 사이에서는 '모기'라는 별명으로 불리웠었고, 

주위에 늘 친구들이 많았고, 누나의 아들인 조카 라익이를 끔찍히도 예뻐 했고, 

아빠와 함께 나누는 치맥 한 잔에 행복해 하던 아이였지요.

건우는 그렇게 무언가를 크게 욕심내거나, 커다란 꿈을 가진 아이가 아니었어요. 

요리를 잘해서 아내와 아이들에게 사랑받는 남편과 아빠가 되겠다는, 

남들이 보기에는 조금은 소박해 보일 만큼, 작은 꿈을 꾸었지요.

 

 

그리고 건우는 엄마에게 참 다정하고 예쁜 아들이었어요. 

엄마와 예감도 감정도 잘 통했고, 

요리 학원을 다니며 몸이 약한 엄마를 위해 직접 음식을 만들어줬고, 

지병인 공황 장애로 인해 늘 근심, 걱정이 많았던 엄마에게 항상 전화로 자신의 위치를 알려줄만큼 착한 아들이었지요.

 

 

2014년 4월 16일 아침. 

같은 반 친구 수현이가 남긴 동영상 속 기울어져가는 세월호에서, 

시시각각 침몰해가던 세월호에서, 건우는 친구들에게 구명조끼를 나눠주고 있었지요. 

마지막 아들의 모습을 영상을 통해 본 엄마는, 겁이 많고 심약했던 엄마는, 

건우가 정말 사랑했던 라익이를 위해 이 부조리한 세상을 바꿔야 한다는 마음으로, 

안산 분향소에서 광화문까지 1박 2일의 행진에 참여할 만큼 강한 엄마가 되었습니다.

 

 

건우를 오래오래 기억하기 위해 백 살까지 살겠다는 엄마는, 

아들을 향한 그리움에 건우의 신발을 신고 거리를 걷고, 

예쁜 꽃과 나무를 천 가방에 그려 넣으며, 

그렇게 하루 하루 건우를 위해 온 정성을 바쳐 주님 품에서 아들이 평안하기를 빌고 또 빕니다.

건우의 엄마로 17년 동안 너무나 행복했기에, 

다시 태어나도 건우의 엄마로 그 시간을 건너겠다는 엄마의 다짐이, 

저의 마음에 커다란 울림을 전해줍니다.

 

아빠와 엄마의 소중하고 착했던 아들. 

4반 김건우 세례자 요한을 잊지 말아주세요. 

건우를 위한 엄마의 간절한 기도에 함께 마음 모아 주세요. 

아픔도 슬픔도 없는 곳에서 건우가 편안하기를, 행복하기를 진심으로 기도해 주세요.

#7반_양철민이야기

 

철민이는 집안의 외동아들입니다.
너무나 사랑하고 착하고 귀한 아이였기에 부모님은 철민이를 소중히 간직하고자 하십니다.
부모님의 의견을 존중하여 제가 알고 있는 간단한 이야기만을 올립니다.

 

 

 

지난 2015년 2월 22일 철민이 생일날,

 

건우에 비해 알려지지 않는 철민이의 이야기를 찾고자 어제 하늘공원,
오늘 학교,분향소를 찾았지만 특별한 것을 찾지못해 케잌올린후 다시 하늘공원을 찾았다가 철민이 생일을 축하하기위해 
모인 친구들 30여명과 마주쳤습니다.
이녀석이 이렇게 극적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철민이는 친구들 사이에서도 인기가 좋았고 웃음이 많았으며 
화가나면 얼굴이 사과처럼 빨개져서 고릴라라는 별명이 붙었다고 합니다.
"철민이를 만난 우리들이 행운아예요" 라고 말하며 
울먹이는 친구들에게서 철민이의 성품과 교우관계를 엿볼 수 있습니다. 
친구들이 말하는 철민이의 여자친구는 2반 #강수정이였는데 안타깝게도 이번 사고로 같이 희생되었습니다. 
천국에서 영원한 여자친구로 인연을 이어가겠죠.....


 

 

철민이는 선부중학교를 졸업하였습니다.
중학교때부터 친했던 #정원석_장진용이 단원고로 같이 진학하였고 같이 희생되었습니다.
친구들 사이에서도 긍정맨으로 통했고 축구할때는 주장으로 리더를 하였으며 
부모님께 생일 선물을 사드리려고 알바를 하는등 효심깊은 아이이기도 했습니다.


 

 

33명의 7반 아이들이 떠난 수학여행.
7반은 단 한명의 아이만 살아서 돌아왔고 
이지혜선생님 교탁 바로앞에 앉았던 철민이와 친구들 그리고 선생님은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건우와 철민이는 하늘공원에 친구들과 함께 잠들어 있습니다.

 

 

 

친구님들, 
세례자요한 건우와 철민이의 생일을 마음모아 축하해 주십시요.
#김건우_양철민이를 기억하여 주십시요.




 

 

아이들 생일케잌은 김건우 ㅡ #김지희님이, 양철민 ㅡ #최영수님이 보내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