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12월 10일이 생일인 5반 김성현을 기억합니다.2017-12-11 10:03:21
작성자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1335번째 4월 16일
2017년 12월 10일 일요일


비내리는 일요일, 오늘은
단원고 명예 3학년 5반 #김성현학생의 생일입니다.


" 형, 이제 곧 형 생일이네
저번주에 아빠 생일이었는데 
같이 못해서 아쉽다.
보고 싶고 이제는 생일축하한다는 말을
이 책으로 밖에 못하네 ㅠㅠ
어찌 됐건 미리 생일 축하해
형들하고 파티하고 기다리고 있어
사랑한다 형.!
사랑하는 동생 성준이가...."


학기초부터 학교에 드나들때 몇번이고 5반 교실에서 만난 학생이 있었습니다.
성현이 동생 성준이,
약간은 어술한 필채로 또박 또박 형에게 편지를 쓰던 아이였습니다.
든든한 형을 잃고 형이 다니던 학교에 입학해서 형을 찾는 동생을 보고 마음 아팠었는데... 
오늘 두형제는 네번째 가슴아픈 생일을 맞이하였습니다.


"싫은 일을 억지로 하지 말자"

역사 선생님의 꿈을 지녔던 단원고 2학년 5반 9번 김성현의 목표였습니다.
성현이는 두 살 어린 남동생이 있는 두 형제중에 장남입니다.
어머님이 성현이 다섯 살 때부터 직장에 다니셔서 성현이는 아주 어렸을 때부터 동생 성준이를 돌봤습니다.

 

 

부모님과 보내는 시간보다 동생과 둘이서 함께 보내는 시간이 많아서 
성현이와 성준이는 굉장히 친했고 또 서로에게 너무나 각별했습니다.
성준이는 형이 하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따라했고 무슨일이든 성현이가 하면 대단한 일을 한것처럼
 "우리 형" "우리 형"하면서 좋아라 했다고 합니다.


성현이는
내성적이고 침착하고 단정한 아이였습니다.
사춘기때도 유난스럽지 않았고 밖에서 보다는 집에서 보내는 것을 더 좋아 했습니다.
운동도 실내에서 하는 베드민턴이과 볼링을 좋아했습니다.
성현이는 학교에서도 볼링부에서 활동했습니다.


학교생활도 성실하였고 교과목중에서는 중학교때부떠 역사,한국사에 관심이 많았고 공부도 잘했습니다. 
어머님은 성현이가 역사과목에 관심이 많고 담임이신 #고이해봉선생님도 역사선생님이시니
 열심히 공부하여 진로를 역사선생님이나 박물관 직원으로 취직할 수 있는 전공을 선택하는 것이 
좋을것 같다고 조언하였고 성현이도 긍정적으로 생각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해봉 선생님처럼 역사선생님의 꿈을 향해 전진하던 성현이는 역사를 왜곡하려는 집단에
 구조조치도 받지 못하고 사랑하는 동생 성준이를 남겨둔채로 하늘나라로 수학여행중에 있습니다.


성현이는
경기도 화성 효원추모공원에 잠들어 있습니다.


친구님들
성현이의 생일을 축하하여주시고 #김성현을 기억하여주십시요.




성현생일은 #최경자님의 마음을 담아 올립니다.

※ 뜻밖의 형과의 이별후 홀로서기중인 동생 성준이를 응원하여 주십시요.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