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12월 4일이 생일인 1반 박성빈을 기억합니다2017-12-04 15:13:04
작성자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1329번째 4월 16일
2017년 12월 4일 월요일

 

 

오늘은 
단원고 명예 3학년 1반 #박성빈학생의 생일입니다.

 

 

화 한번 안낸 착한 아이.
성빈이의 꿈은 판사가 되는 것이었습니다.
나중에 크면 건물을 하나 사서 한 층은 언니의 병원, 한 층은 자신의 판사 사무실, 
그리고 다른 한 층에는 부모님의 여가를 즐길 수 있는 시설을 만들겠다는 당찬 포부를 가진 아이였습니다.
(※성빈이의 꿈은 변호사로 알려져있으나 언니의 요청에 따라서 기사된 부분을 판사로 수정합니다.)

 

 

성빈이는 
머리도 좋고 공부를 열심히 해서 중학생 때부터 고등학생 때까지 장학금을 받으며 전교 1등을 한번도 놓치지 않았습니다.
미국에서 공부하는 다섯 살 많은 언니와 통화를 해도 수다 대신에 "좋은 문제집 좀 추천해달라"고 말했다 합니다. 
그러면서도 언니에게 "혼자 떨어져 살아 힘들지 않느냐"는 따뜻한 걱정의 말을 빼놓지 않았습니다.
웃으면 눈이 사라지는 귀여운 아이였습니다.

 

다음은 성빈이의 목표입니다.

 

MY Goal
1 모의고사 AII 1찍기!
2 독서량 100권 (1년에)!
3 계획적으로 움직이자!
4 모든지 적극적!
5 부주의하고 소심함을 버리자!
6 모든 끝까지 열심히 하자!
7 나 자신을 더욱 사랑하자!
8 다음 목표를 모두 이루자!

 

 

또한 성빈이는 항상 자기 보다 남을 먼저 배려하고 생각하는 아이였습니다.
엄마가 사주신 삼각 김밥과 귤을 학원에 가져가서 배고파하는 친구들과 나눠먹고 
친구 스타킹이 찢어졌다고 자기가 아껴뒀던 새 스타킹을 친구에게 주고 정작 본인은 한 켤레를 계속 빨아서 신기도 했습니다.

 

 

성빈이는 
초등학교 때부터 준비물을 하나씩 더 챙겨가서 못 가져온 친구들에게 나눠주었다고 합니다.
이처럼 착하고 공부 잘했던 성빈이는 짝꿍수진이와 유니나선생님등 친구들과 함께 세월호와 사라졌습니다.
성빈이는 안산 하늘공원에 잠들어 있습니다.

 

 

다음은 미국에 있던 언니가 동생 성빈이에게 보냈던 편지의 전문입니다.
언니는 귀국하여 성빈이 빈자리를 채워주고 있습니다.

 

●변호사 꿈꾸던 박성빈에게 언니가

 

하늘에서 기다릴 우리 성빈이에게.
성빈아, 잘 지내지? 이렇게 성빈이에게 편지를 쓰는 건 오랜만이다. 
예전에 성빈이가 마음속에 끙끙거리던 고민을 일기나 다이어리에 써놓으면, 
언니가 몰래 보고 잔소리와 조언으로 뒤범벅된 장문의 편지를 그 자리에 꼽아 놨었지. 
착한 너는 너의 비밀을 엿본 언니한테 화도 내지 않고, 오히려 신경 써줘서 고맙다고 했었어. 
이제는 너의 고민이나 걱정에 대한 편지가 아니라, 안부의 편지를 쓰는구나.

 

고작 5살 많은 이 언니는 항상 너의 부족한 모습만 봤고, 그 모습이 꼭 나랑 닮아서 더 화도 내고 짜증도 냈는데. 

너는 단 한 번도 언니한테 화를 내거나 짜증을 내지 않았지. 오히려 미안하다고, 알겠다고 했었어. 

바보 같은 언니는 ‘언니라서, 동생이니까’하는 생각만 하며 너를 생각하지 않았던 거 같아. 

지금 다시 생각하면, 너는 언니를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많이 사랑했었던 거였구나. 

그래서 내가 나랑 닮아서 혼을 냈었던 그 모습마저 좋아했던 거였구나. 나를 똑같이 닮으려고 했었던 거였구나.

 

엄마도 싫어했던 언니가 찌그러지게 눈 없이 웃는 모습도, 아줌마같이 내던 웃음소리도, 
부모님 앞에서 주책없이 마냥 어린 아이같이 재롱떠는 모습도 다 닮으려고 했던 거구나. 
나는 내 동생이 나의 이런 흠을 닮지 않고, 더 예쁜 아이가 되길 바랐는데, 
너는 그런 언니의 흠마저 사랑하고 닮기를 바랬던 거구나.
언니가 미국에 있는 3년 동안 네가 예민하고 힘든 시기에 같이 있어주지 못했는데도, 
미워하지 않고 너는 항상 너의 자리에서 우리 가족을 사랑하고 기대에 부응하면서 언니에게 응원까지 해줬지.

 

 

엄마한테 항상 “언니가 미국에서 열심히 공부하니까 저도 한국에서 열심히 공부할 거예요”라고 하며, 
중학교에서부터 고등학교 때까지 장학금과 전교 1등을 놓치지 않았던 자랑스러운 내 동생이었지.
미국에 있을 때도 다른 자매들은 전화로 수다도 떨고 뭐 사달라고 조를 때, 
언니한테 고민도 털어놓고 좋은 문제집 추천해 달라고 했던 내 동생. 
혼자 떨어져 사는 언니가 더 힘들 거라며 나를 더 걱정해 주었던 내 동생. 
둘이서 처음으로 간 카페에서 나중에 크면 건물을 하나 사서 
한 층은 언니 병원, 한 층은 성빈이 판사 사무실, 그리고 다른 한 층에는 부모님 여가를 즐길 수 있는 시설을 해놓자고 
얘기를 나누며 낄낄거리고 좋아했던 내 동생.

 

 

너는 나를 어쩔 수 없이 떠나야 했고, 나는 너를 방법 없이 보내야 했지만, 성빈이 네가 아직도 내 옆에 있는 거 같다. 
언제든 집으로 들어올 것 같다.
 성빈이 너는 꼭 언니에게 다시 돌아와서 나에게 주었던 사랑을 다시 되돌려받아야 하는데…. 
우리가 같이 만든 버킷리스트 1번을 시작해야 하는데…. 이 생각으로 언니는 요즘을 살고 있어. 
그래도 언니는 착한 내 동생이 하늘에서 걱정하고 미안해 할 까봐 또 걱정이야. 
성빈아, 세상에서 가졌던 모든 미움은 다 내려놓고 많이 나눠주지 못했던 언니의 사랑, 
항상 옆에서 응원해주셨던 부모님과 이모의 사랑, 
그리고 끝까지 함께했던 친구들의 사랑과 함께 하늘나라에서 기다리고 있기를 바란다.
나중에 꼭 다시 만나자. 사랑하는 언니가.●

 

 

친구님들
성빈이의 생일을 축하하여주시고 #박성빈을 기억하여주십시요.

 

성빈이의 생일은 #황수진님의 마음을 담아 올립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