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1월 13일 생일인 10반 김민정을 기억합니다2020-01-13 09:59:37
작성자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2099번째 4월 16일

2020년 01월 13일 월요일


오늘은
10반 #김민정학생의 생일입니다.


10반 #김민정

"처음 꿈에서는 "엄마나 살아왔어"라며 우는 목소리만 들렸지두번째는 민정이가 멀리서 말없이 엄마만 바라봐주더라

어제 세번째는 우리딸의 얼굴이라도 만져볼 수 있어서 엄마는 얼마나 좋았는지 모른단다

우리 딸의 따뜻한 체온을 느꼈을 때 정말 네가 살아있다는 걸 믿을 수도 있을 것 만 같았단다."

먼저
민정이 책상위에는 민정이 이름으로 아프리카 오지의 아이에게 지금도 후원하고 있는 사진이 놓여져 있습니다.
부모님은 민정이를 키우는 마음으로 이 아이를 후원하고 지원하고 계시는겁니다.

민정이는
언니가 하나 있는 두 자매의 막내입니다.
집에서는 엄마 아빠를 항상 껴안아 드리던 애교쟁이 귀염둥이 막내딸이었습니다

조금 엉뚱한 면도 있어서 언니한테 4차원이라고 놀림 받기도 했습니다

민정이는 피아노를 잘 쳤고학교에서 공부도 잘 하고 친구들하고 잘 지내는 활달한 아이였습니다.

민정이는 엄마 아빠 생신에는 언니랑 둘이서 직접 케이크를 만들어 드렸습니다

주말에 엄마가 출근하시면 도시락을 싸 드리기도 했습니다

민정이 꿈은 약사가 되는 것이었습니다

엄마한테 나중에 내가 약국 차리면 같이 가게 봐 달라고 늘 말했습니다.

수학여행을 떠나던 4월 15일은 엄마 아빠 결혼기념일이었습니다

다음날 참사 소식을 듣고 가족 모두 애타게 전화했지만 민정이는 전화를 받지 못했습니다

민정이는 참사 일주일 만에 가족들 품으로 돌아와서 지금은 친구들과 함께 안산 하늘공원에 잠들어 있습니다

그리고 엄마 꿈에 종종 찾아와서살아 있을 때 했듯이 꼭 안아드리곤 합니다.
민정이의 짝꿍은 #강한솔입니다.

민정이는
한솔이와 10반출입구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민정이 부모님은 민정이와 친구들의 진실을 찾고자 계속해서 싸우고 계십니다.
도보행진때에도 아버지는 거구의 몸을 이끌고 도보행진에 나서기도 하셨고 지난번 교실에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들 때에도 가장먼저 달려와 주셨습니다.


민정이의 생일은 축하하여주시고
#김민정을 기억하여주십시요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로 죽음까지 생각한 피해자들이
3월25일 오늘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유튜버 등 악성 네티즌들에 대해 허위사실유포 명예훼손죄, 모욕죄로 형사고소장을 접수했습니다.
또한 허위사실 유포에 가담한 혐의자들을 계속 수집중이고 내일부터 추가 고소장을 계속 접수할 예정입니다.
허위사실유포 혐의자들이 일정 정도 수집되면 민사 손해배상청구도 제기할 예정입니다.”우리 아이들의 명예와 이름을 더럽히는 자들!!!
결코 용서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