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2월 2일 생일인 7반 김민수을 기억합니다.2017-02-02 15:01:20
작성자
첨부파일FB_IMG_1486003036981.jpg (29.6KB)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1024번째 416
2017년 2월 2일 목요일

...

오늘은
단원고 명예3학년 7
김민수의 생일입니다.

 

#김민수

몸무게 4.3kg.
우량아로 부모님께로 온 아이.
아빠를 닮아 조용하고 약간은 내성적인 아이.
민수는 외동 아들이지만 응석부리는 성격도 아니었고 차분하고 인내심이 강한 아이였습니다. 어렸을적부터 엄마는 조금 엄격하게 훈육하는 편이었고 반대로 아빠는 달래고 감싸주는 역활을 했다고 합니다.
어렸을적에는 "윤수"라는 이름이었지만 "민수"로 바꾼것은 윤수라는 이름이 아빠와의 관계에 좋지 않다는 이유때문이었다고 합니다.
민수는 생김새도 생활도 모범생이었습니다.
초등6,3.1년때도 물론 개근상을 받았습니다.
9시 이전에는 꼭 집에 들어오고 숙제등 해야할 일은 꼭 해놓고 놀았습니다.
다른 아이들과는 달리 부모님께 "어머니" "아버지"라며 존댓말을 붙였습니다.
"아들 바보 아빠"
민수와 11명의 친구들...
외동이라 친구가 없을까봐 걱정했지만 민수는 단원중부터 어울렸던 친구들과 늘 함께하고 있었습니다.
민수는 특히 같은반 #이수빈과 친했습니다.
같은 연립에 살고 있었고 2학년때에는 같은반이 되었습니다.
"나는 수학 교사가 되고 싶어. 그래서 사범대로 진학할까 생각중이야."
민수의 꿈은 교원대 수학교육과에 진학하여
수학선생님이 되는 것이었습니다.
"Let It Go" 겨울아이 민수가 겨울왕국에 꽂혀서 친구들에게 보내줬던 노래입니다.
단원고에 진학해서 전교5등이내의 신입생에게 주는 장학금을 받았고 1학년 때에는 부학생회장까지 맡았던 민수였습니다.
"엄마 국어랑 사회문제집은 정답좀 지워주세요.수학여행 갔다와서 다시 한번 풀게요"
민수가 수학여행기간동안 엄마에게 내준숙제였지만 민수는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벚꽃이 흐트러지게 핀 날 ,
너는 슬프게 사라졌다. 봄비와 함께.
아침에 눈 뜨면 네 방으로 들어가 침대를 바라본다.
혹시 네가 와서 자고 있지 않을까?
살아생전 몸에 꼬릿 꼬릿한 냄새가 난다며 씻으라고 잔소리 했는데
이제는 그 냄새까지도 그리워진다.
사랑했다. 아주 많이....."

 

민수의 생일을 축하하여주시고 ,김민수를 기억하여주십시요 . 

 

#1111분향소전광판무료문자

김민수ㅡ #최영운 님이 보내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봄을 기억하자]

세월호 기억물품 안내

 

안녕하세요.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입니다. 곧 세월호 참사 2000일이 다가옵니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이후 5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우리는 여전히 그날의 기억을 잊지 못합니다.

왜 별처럼 빛났던 우리 아이들이 희생당했는지 그 진실을 알고 싶을 뿐입니다.

우리 엄마, 아빠는 지치지 않고 끝까지 버틸 것입니다. 그리고 이겨낼 것입니다.

그 아픔을 이겨내기 위해, 아이들을 생각하며 엄마들이 한땀한땀 공예품을 만들었습니다.

모두 수작업으로 진행하다 보니 수량이 많지는 않습니다.

일상 속에서 아이들을 기억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열심히 만들었습니다.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문의)031-482-0416

%eb%b4%84%ec%9d%84%ea%b8%b0%ec%96%b5%ed%95%98%eb%8b%a4-1

%eb%b4%84%ec%9d%84%ea%b8%b0%ec%96%b5%ed%95%98%eb%8b%a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