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8월 25일이 생일인 6반 이장환을 기억합니다2019-08-27 11:12:58
작성자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1958번째 4월 16일 

2019년 8월 25일 일요일

 

 

오늘은
단원고 명예 3학년 6반 이장환 학생의의 생일입니다.

 

 

 

☆요며칠 잠깐 잠깐 엄마한테 왔다가줘서
고마워.
꿈의 내용은 기억이 안나지만 너의 얼굴만은 또렸이 기억나는구나.
보고싶다. 아들.
그렇게 잠깐씩이라도 자주왔다 가줘라.
친구들과도 잘 지내고 있으렴.
엄마 가는 그날까지.....☆

 

 

 

수학여행을 떠나기 정확히 한달전 장환이네는 큰집으로 이사를 했습니다.그전까지는 중학교 3학년이던 남동생과 함께 방을 쓰던 장환이에게 처음으로 자기방이 생기자 친구들은 신나서
자주 장환이집에 놀러왔습니다.
늘 집에 놀러오던 한 친구는"수학여행 갔다가오면 옥상에서 삼겹살 파티해달라"고 넉살좋게 이야기했고 장환이 엄마는 약속을 했습니다.
하지만
장환이와 친구들은 아무도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장환이의 꿈은 패션디자이너였습니다.
비록 이루지 못했지만 장환이가 스케치해놓은 그림을 디자이너 이상봉선생님께서 옷으로 만들어 주셨습니다.
집에서는 다정다감하고 엄마에게는 코믹함도 선사하며 웃음주던 장환이,엄마를 안아주며 좌우로 흔들기도하고,찬손을 목이나 등에 갖다대며 장난치던 장환이는 사고후 4월 20일, 
엄마,아빠의 결혼 기념일날에 돌아와 지금은 하늘공원에 잠들어있습니다.
엄마와 장환이와 붕어빵 남동생은 형이 다니던 단원고에 입학하여 재학중에 있습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로 죽음까지 생각한 피해자들이
3월25일 오늘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유튜버 등 악성 네티즌들에 대해 허위사실유포 명예훼손죄, 모욕죄로 형사고소장을 접수했습니다.
또한 허위사실 유포에 가담한 혐의자들을 계속 수집중이고 내일부터 추가 고소장을 계속 접수할 예정입니다.
허위사실유포 혐의자들이 일정 정도 수집되면 민사 손해배상청구도 제기할 예정입니다.”우리 아이들의 명예와 이름을 더럽히는 자들!!!
결코 용서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