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3월 5일이 생일인 4반 권오천을 기억합니다.2018-03-05 11:03:59
작성자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1420번째 4월 16일 

(2018년 3월 5일 월요일)

 

 

오늘은
단원고 명예 3학년 4반 #권오천 학생의 생일입니다.


 

 

권오천....
천사가 전해 준 먹음직스러운 커다란 배를 품은 태몽을 안고 태어난 소년,
오천이는 열살터울 형이랑 여섯살 터울 누나가 있는 세남매의 막내입니다.

 

오천이는 어렸을때부터 영어를 잘 했습니다. 

외국에서 교환학생으로 온 친구들이 집에 놀러왔을 때 자연스럽게 대화할 정도로 영어를 잘 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가족들은 오천이가 동시통역사나 외교관이 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합니다.

 

 

 

그렇지만 
오천이는 생후 여덟달만에 걷기 시작하고 세살때부터 인라인스케이트를 탈 만큼 운동신경을 타고났고 
태권도, 복싱, 이종격투기등 운동을 더 좋아했습니다. 체육관에서 운동복이 흠뻑 땀에 졎도록 땀흘리는 걸 좋아했습니다. 
오천이는 대학에 가서도 계속 운동을 하고 싶어 했습니다. 
수학여행을 떠나기 며칠 전에 오천이는 어머니와 진로 문제로 진지하게 대화를 했습니다.
 이 때 오천이형이 오천이를 도와줘서, 결국 어머니는 오천이가 운동을 계속 하는 걸 허락하였다고 합니다.


 

 

오천이는 꿈은
연세대학교 체육교육학과에 진학해서 체육선생님이 되는 것이 장래 희망이었습니다. 
언젠가 미국 유학도 가고 싶고, 스무 살이 되면 유럽 여행도 하고 싶은 꿈 많은 소년이었습니다.

 

 

건축설계사로 가족을 위해 열심히 살아오시며 지역사회에서 봉사활동도 많이 하시던 아버지가 
암투병중에 돌아가시고 어머니와 함께 자랐지만 오천이는 효심도 강하고 바른 학생이였습니다.


친구들 사이에서도 리더십이 강하여 1학년 때에는 반장을 할 만큼 교우관계도 좋았습니다.
오천이의 마지막 모습을 본 친구는 
"오천이는 우리를 구하려다 다리를 다쳤는데도 끝까지 같이 있던 친구들 먼저 밖으로 내보냈다. 
오천이 덕분에 나는 밖으로 무사히 빠져 나왔다"
며 오천이의 마지막을 떠올렸습니다.


 

오천이 형 권오현 님은 지난해 동생 오천이를 위해서 안산에서 팽목까지, 

또 팽목에서 안산까지 도보를 하기도 하였습니다.

 

[사랑하는 아들, 세상에서 가장 멋진 아들 오천아! 
너무 보고 싶다, 오천아. 보고 싶어서 애간장이 다 녹아내려버렸다. 
사랑하는 아들, 세상에서 가장 멋진 아들 오천아! 이렇게 애타게 불러도 대답이 없다.

 

뭐든지 열심히 하던 너를 보며 엄마는 늘 감사하게 생각했다.

 그렇게 멋지게 커서 바른 인성을 가진 훌륭한 사람이 되고 싶다는 게 너의 인생 계획이었는데. 

너무나 아깝고, 아쉽고, 안타까워서 눈물만 나는 구나. 아들아, 엄마 아들아!

아들! 엄마는 네가 그렇게 가고파 했던 미국 유학을 보낸 거라고 생각하기로 했단다.

 사랑하는 아들! 수능을 앞둔 지금, 엄마와 형 그리고 누나는 체육교육학과에 가겠다며 애쓴 너에게 박수를 보낸다.

언젠가 네가 수능을 마치고 대학에 들어가면 같이 유럽여행을 가자고 했지? 

그렇게 하자. 우리 아들 멋지게 노력했으니까. 그래 보자]

 

 

친구님들
오천이의 생일을 축하하여주시고 #권오천을 기억하여주십시요.




 

 

오천이의 생일케잌은 #배서영416연대사무처장님이 보내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로 죽음까지 생각한 피해자들이
3월25일 오늘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유튜버 등 악성 네티즌들에 대해 허위사실유포 명예훼손죄, 모욕죄로 형사고소장을 접수했습니다.
또한 허위사실 유포에 가담한 혐의자들을 계속 수집중이고 내일부터 추가 고소장을 계속 접수할 예정입니다.
허위사실유포 혐의자들이 일정 정도 수집되면 민사 손해배상청구도 제기할 예정입니다.”우리 아이들의 명예와 이름을 더럽히는 자들!!!
결코 용서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