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3월 5일이 생일인 4반 권오천을 기억합니다.2018-03-05 11:03:59
작성자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1420번째 4월 16일 

(2018년 3월 5일 월요일)

 

 

오늘은
단원고 명예 3학년 4반 #권오천 학생의 생일입니다.


 

 

권오천....
천사가 전해 준 먹음직스러운 커다란 배를 품은 태몽을 안고 태어난 소년,
오천이는 열살터울 형이랑 여섯살 터울 누나가 있는 세남매의 막내입니다.

 

오천이는 어렸을때부터 영어를 잘 했습니다. 

외국에서 교환학생으로 온 친구들이 집에 놀러왔을 때 자연스럽게 대화할 정도로 영어를 잘 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가족들은 오천이가 동시통역사나 외교관이 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합니다.

 

 

 

그렇지만 
오천이는 생후 여덟달만에 걷기 시작하고 세살때부터 인라인스케이트를 탈 만큼 운동신경을 타고났고 
태권도, 복싱, 이종격투기등 운동을 더 좋아했습니다. 체육관에서 운동복이 흠뻑 땀에 졎도록 땀흘리는 걸 좋아했습니다. 
오천이는 대학에 가서도 계속 운동을 하고 싶어 했습니다. 
수학여행을 떠나기 며칠 전에 오천이는 어머니와 진로 문제로 진지하게 대화를 했습니다.
 이 때 오천이형이 오천이를 도와줘서, 결국 어머니는 오천이가 운동을 계속 하는 걸 허락하였다고 합니다.


 

 

오천이는 꿈은
연세대학교 체육교육학과에 진학해서 체육선생님이 되는 것이 장래 희망이었습니다. 
언젠가 미국 유학도 가고 싶고, 스무 살이 되면 유럽 여행도 하고 싶은 꿈 많은 소년이었습니다.

 

 

건축설계사로 가족을 위해 열심히 살아오시며 지역사회에서 봉사활동도 많이 하시던 아버지가 
암투병중에 돌아가시고 어머니와 함께 자랐지만 오천이는 효심도 강하고 바른 학생이였습니다.


친구들 사이에서도 리더십이 강하여 1학년 때에는 반장을 할 만큼 교우관계도 좋았습니다.
오천이의 마지막 모습을 본 친구는 
"오천이는 우리를 구하려다 다리를 다쳤는데도 끝까지 같이 있던 친구들 먼저 밖으로 내보냈다. 
오천이 덕분에 나는 밖으로 무사히 빠져 나왔다"
며 오천이의 마지막을 떠올렸습니다.


 

오천이 형 권오현 님은 지난해 동생 오천이를 위해서 안산에서 팽목까지, 

또 팽목에서 안산까지 도보를 하기도 하였습니다.

 

[사랑하는 아들, 세상에서 가장 멋진 아들 오천아! 
너무 보고 싶다, 오천아. 보고 싶어서 애간장이 다 녹아내려버렸다. 
사랑하는 아들, 세상에서 가장 멋진 아들 오천아! 이렇게 애타게 불러도 대답이 없다.

 

뭐든지 열심히 하던 너를 보며 엄마는 늘 감사하게 생각했다.

 그렇게 멋지게 커서 바른 인성을 가진 훌륭한 사람이 되고 싶다는 게 너의 인생 계획이었는데. 

너무나 아깝고, 아쉽고, 안타까워서 눈물만 나는 구나. 아들아, 엄마 아들아!

아들! 엄마는 네가 그렇게 가고파 했던 미국 유학을 보낸 거라고 생각하기로 했단다.

 사랑하는 아들! 수능을 앞둔 지금, 엄마와 형 그리고 누나는 체육교육학과에 가겠다며 애쓴 너에게 박수를 보낸다.

언젠가 네가 수능을 마치고 대학에 들어가면 같이 유럽여행을 가자고 했지? 

그렇게 하자. 우리 아들 멋지게 노력했으니까. 그래 보자]

 

 

친구님들
오천이의 생일을 축하하여주시고 #권오천을 기억하여주십시요.




 

 

오천이의 생일케잌은 #배서영416연대사무처장님이 보내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