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요 아이들의 생일
아이들의 생일
생일을 맞은 단원고 희생 학생을 기억합니다
글보기
제목2월 13일이 생일인 2반 윤솔을 기억합니다.2018-02-14 09:42:58
작성자

우린 어른이 되고 싶었지만 ☆이 되었습니다  

 

#1400번째 4월 16일

 (2018년 2월13일 화요일)

 

 

 

오늘은 
단원고등학교 명예 3학년 2반 #윤_솔 학생의 생일입니다.


 

 

"이쁨"이 솔이,
이쁨이는 집에서 부르는 솔이의 애칭입니다
솔이네는 음식을 잘만드시는 아빠와, 엄마 두 명의 언니, 
그리고 반려견 요크셔테리어 "샤크"가 한 식구입니다.


 

 

솔이네는 
아래로 흐르는 내리사랑이라고 합니다. 
아빠의 사랑은 엄마에게 흐르고 큰언니를 거쳐 작은언니를 적시고 
마지막으로 솔이에게로 모여 아주 커다란 "이쁨"이 되었다고 합니다.
언니 둘은 엄마를 닮았는데 솔이는 아빠를 닮아서, 집에서 솔이는 아빠하고 친했습니다. 
솔이는 “나만 아빠 닮았으니까 나는 언제나 아빠 편”이라고 말하던 애교쟁이 막내였습니다.
 아빠도 솔이 편이었습니다. 


솔이가 아빠가 만든 밥을 좋아해서, 아빠가 돈가스도 튀겨주고, 
삼겹살도 구워주고 계란말이도 해 주셨습니다. 
특히 솔이는 아빠가 만들어 주시는 계란 말이를 좋아 했다고 합니다.
아빠는 지금도 밥상을 차릴 때 솔이가 없는 걸 잊어버리고 솔이 밥도 같이 차리십니다.

 

솔이는 공부 욕심이 많았습니다. 

집안 형편이 넉넉하지 못해서 학원도 다니지 못했지만 솔이는 자기 혼자서 열심히 공부했습니다. 

집이 좁아서 언니들이랑 같이 방을 쓰거나 거실에 나와서 공부하면서도 불평하지 않았습니다.

 “우리 아빠 돈 많이 벌면 큰 집으로 갈 거잖아” 하고 웃어주던 속 깊은 아이였습니다.

 

 

 

솔이 아빠는 딸 셋을 육해공군이 되는것을 원하셨다고 합니다. 
하지만 두 언니는 포기하였고 솔이라도 공군 직업군인이 되는 것을 원하셨지만 
솔이 또한 맹장수술 경험때문에 포기하여야만 했습니다.
대신에
솔이는 멋져보이는 제복과 빠른 운동신경을 앞세워 경찰관이 되고자 했습니다.
솔이는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성격이었습니다. 
아빠는 경찰은 언제나 위험한 상황에 처할 수 있어서 걱정을 하셨습니다. 
솔이는 수학여행 가서 깊이 생각해보고 결정하겠다고 했습니다. 
아빠는 솔이 결정을 존중해주지 못한 것, 아빠 눈치보게 만든 것이 한이 된다고 하십니다.


 

 

세월호 참사후
솔이 장래희망이 경찰이었던 것을 알고 안산시 단원경찰서에서는 ‘윤솔’이라고 이름을 새긴 
경찰 제복을 합동분향소에 전달해 주셨습니다. 
한편 유가족분들과 부모님들은 국회에서, 청운동에서, 
광화문에서 또다른 경찰들에 둘러쌓여 한발자국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경찰의 벽에 가로막혀 주져앉았습니다.


 

 

솔이는
수학여행을 떠나는 날 아침에도 분주하게 준비하며 아빠에게 계란 말이릍 먹고 싶다고 부탁했습니다.
아빠는 수학여행을 다녀오면 해주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솔이는 아빠가 만든 계란말이를 이제 더이상 맛 볼 수 없게 되었습니다.
솔이는 절친 #조서우_박혜선_정지아_김주희_김지윤등 절친들과 함께 별이 되었습니다.
이쁨이 막내딸 솔이는 안산하늘공원에 친구들과 함께 잠들어 있습니다.

 

 

친구님들
솔이의 생일을 축하하여주시고 #윤_솔 을 기억하여주십시요




 

 

솔이의 생일케잌은 #고규인님이 함께 해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