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6가족    알립니다
알립니다
416가족협의회에서 알려드립니다
글보기
제목[입장문]4.16세월호참사 피해가족 청와대 초청 면담에 관한 입장문2017-08-17 15:34:15
작성자

 

< 4.16세월호참사 피해가족 청와대 초청 면담에 관한 입장문 >

1189일 만에 청와대 문이 열렸다. 2017년 8월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세월호참사 피해가족을 청와대에 초청했다. 세월호 가족들이 청와대를 방문한 것은 사고 발생 한 달째였던 2014년 5월 16일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지난 3년간 아무리 외쳐도 꿈쩍 않던 청와대 문이 이렇게 쉽게 열릴 수 있었다는 생각에 억울함이 큰 것도 사실이지만, 이렇게 쉽게 청와대 문을 열어준 문재인 대통령에게 감사하다는 생각이 더 크게 든다.

어제 17일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참사 피해가족들에게 위로와 정부를 대표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눈시울을 붉히며 가족들의 손을 잡아준 대통령의 진심이 전해진 자리였다. 그리고 제2기 특조위가 신속하게 구성, 운영되기 위하여 정부차원에서 사전에 준비를 하겠다는 약속, 추모공원의 건립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는 약속, 재해재난과 이후 피해자 구제를 위한 컨트롤타워를 만들겠다는 약속, 피해자들을 위한 심리치료 등 지원이 입법을 통해서든 정부차원에서든 이루어지도록 하겠다는 약속 등을 하였다. 아주 구체적인 대안을 충분히 듣지 못했다는 아쉬움이 있으나 첫술에 배부를 수는 없는 일이다. 가족들의 이야기를 경청한 문 대통령이 정부 차원의 진상규명 등을 약속한 만큼, 이번 간담회가 5명의 미수습자 수습, 선체 조사와 진상규명, 추모사업 등 세월호 참사가 남긴 과제들을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어제 청와대 초청 간담회의 부제는 ‘304명 희생된 분들을 잊지 않는 것. 국민을 책임지는 국가의 사명’이었다. 문 대통령은 “세월호 진실을 규명하는 것은 가족의 한을 풀어주고 아픔을 씻어주기 위해서도 필요하지만, 다시는 그런 참사가 일어나지 않게 안전한 나라를 만들기 위한 교훈을 얻기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했으며 ”가족의 여한이 없도록 마지막 한 분을 찾아낼 때까지 최선을 다 하겠다"고 했다. 우리는 세월호참사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기다림의 시간이 무의미하지 않도록 문재인 정부가 국가의 사명을 다하기를 기대한다.

2017년 8월 17일

(사)4‧16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 가족협의회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
4.16세월호참사 국민조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