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점활동
거점활동
416 관련 주요 거점별 활동입니다
글보기
제목그냥 많이 속상해서요.2017-09-10 01:00:34
카테고리광화문
작성자

세월호 가족 분들 중에 친하게^^ 지내는 몇 분이 계신다. 가끔 안부 전화도하는, 그 중에 내게 먼저 전화하시는 분은 딱 한 분이 있다.

지난 여름 그 땡볕에 국회 앞 피켓시위에서 함께 낑낑대며 피켓 나르고 그러느라 그분과는 많이 친해진 것 같다.

그분은 맡은 일이 있어 전국을 돌아다니고, 해외 계신 분들도 상대하느라 새벽까지 잠도 못잔다. 세월호 가족 중에 편히 자는 분이 있겠냐만은, 그래도 너무 심하게 못잔다.

밥을 먹는 거 직접 보니 괭이밥이다. 겨우 두 숟깔.

게다가 얼마 전에 교통사고도 났고 몸도 안좋은데 목포신항을 고집하신다. 오늘은 더 몸이 안좋아 약으로 연명하셨단다.

 

처음 광화문 세월호 광장에 나갔을 때 나는 그분들을 똑바로 쳐다보지도 못했다. 감히 그 고통에.

 

오랜 시간이 지나 어쩔 수 없이? 그분들과 자주 대면하다보니 지금은 형님 같기도하고 친구 같기도한 이웃이 되었다. 만나면 반갑고 안보이면 걱정되고.

 

그날 이후로 하루도 제대로 잠을 잘 수 없는 그분들.

어찌하면 그분들을 편히 쉬게 할 수 있을까? 

진상규명 되고 책임자 처벌 되면 좀 나아질까?

지켜보는 나도 힘든데 그분들의 고통은 얼마나 클까.

 

다만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일.

우리 세월호 가족들이 조금이라도 잠 좀 편히 주무시라고 기도하는 것.

경빈 어머니,

조금이라도 편히 주무시길 기도합니다.mb-file.php?path=2017%2F09%2F10%2FF6498_20170907_091201.jpg
mb-file.php?path=2017%2F09%2F10%2FF6499_IMG_20170826_223500.jpg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