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소식
416가족협의회 및 416활동과 관련된 최근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글보기
제목"울지 마요, 힘내요" 인도네시아 동포 울린 세월호 유족들2017-12-07 14:58:39
카테고리대외협력
작성자

"울지 마요, 힘내요" 인도네시아 동포 울린 세월호 유족들

[후기] 3년 8개월만에 공유한 슬픔... 인도네시아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 초청 간담회

등록 2017.12.06 20:14수정 2017.12.06 20:14
 7  
원고료주기

▲ 3차 인도네시아 세월호참사 희생자 가족 간담회 ⓒ 박준영


"울지 마세요, 힘내세요." 

우리는 이 말을 세월호참사 희생자 가족에게 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렇지만, 오히려 희생자 가족들이 우리에게 이 말을 수없이 전했다.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 초청 간담회 자리였다.

2017년 12월 1일부터 3일까지, 인도네시아에서 416자카르타촛불행동(아래 촛불행동) 초청으로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 초청 간담회>(아래 간담회)가 열렸다. 간담회에는 416가족협의회 2학년 4반 고 임경빈군의 어머니 전인숙씨, 2학년 5반 고 김건우군의 어머니 김미나씨, 416연대 안순호 공동대표가 참석했다. 총 세 차례, 매일 열린 간담회에 누적 인원 100명이 참석했다. 

숨돌릴 틈 없이 바쁜 일정이었다. '교통 지옥'이라 불리는 자카르타 시내에서 세월호참사 희생자 가족(아래 가족들)과 간담회 준비팀은 빡빡한 일정을 소화했다. '조금이라도 쉬어야 하지 않겠냐'는 제안에 가족들은 '우리는 더 많이 알리러 왔기 때문에 쉬는 게 오히려 불편하다'고 말했다. 식사와 이동 중에도 다음 간담회 준비를 위해 끊임없이 이야기했다. 이전 간담회에서 아쉬웠던 점, 개선해야 할 점들이 계속 이어졌다.

▲ 1차 인도네시아 세월호참사 희생자 가족 간담회 ⓒ 박준영


'경찰에 신고하겠다' 협박까지... 끝내 터져나온 눈물 
close

세월호 참사 이후 3년 8개월, 더 이상 흐를 눈물이 없을 것 같았다. 그래서 기획 당시 이번 간담회의 주제는 '슬픔을 넘어, 행동으로' 였다. 계속 울며 주저앉아 있을 것이 아니라 ,안전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건설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행동하자는 취지였다. 그렇지만 해외에서 오랫동안 거주한 간담회 참석자들에게 뉴스 보도로 세월호 참사를 접하는 것과 희생자 가족들을 직접 마주하여 이야기를 듣는 것은 차원이 다른 일이었다. 각자의 '슬픔'을 처음으로 함께 공유하는 순간이었다.

보수적인 인도네시아 한인 사회에서 세월호 참사의 슬픔을 나누는 일은 쉽지 않았다. 세월호 이야기만 꺼내도 '정치적인 얘기하지 말라'며 입을 막았다. 이번 간담회 기간에도 일부 세력들이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들의 방문을 문제 삼으며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협박 전화를 걸기도 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는 인도네시아 재외동포들은 3년 8개월 동안 억눌렀던 슬픔을 이제서야 터트렸다.

가족들과 간담회 준비 팀은 당황했다. 주체할 수 없는 슬픔을 자제시킬 수도, 마냥 그대로 둘 수도 없었다. 첫 간담회가 끝나고 간담회 준비팀은 다시 '슬픔'으로 돌아가기로 했다. 희생자 가족들에게 다시 '슬픔'으로 돌아가 이야기를 전하는 일이 쉬운 일은 아니었다. 국내 세월호 진상규명 활동에서 그들은 간신히 슬픔을 이겨내며 행동으로 이어가는 중이었기 때문이다. 

간담회장마다 눈물이 쏟아졌다. 한 간담회 진행자는 진행하는 동안 눈물을 꾹 참아오다, 행사가 끝나자마자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쏟아내기도 했다. 우는 이들을 안아준 건 희생자 가족들이었다. 

"울지 마세요. 힘내세요." 

그 말에 아파 또 눈물을 흘렸다.

단체 사진을 찍을 때 구호는 '끝까지 함께 하겠습니다'였다. 416자카르타촛불행동을 비롯한 인도네시아 한인사회에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시민들은 이제 함께 공유한 '슬픔'을 넘어서서 활동으로 이어가야 한다는 숙제를 떠맡았다. 

공항에서 희생자 아이들의 이름이 새겨진 노란 티셔츠를 입고 출국장으로 들어가는 가족들의 뒷모습에서 고 김관홍 잠수사가 남긴, "뒷일을 부탁합니다"라는 말이 들리는 것 같았다.

▲ 2차 인도네시아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 간담회 ⓒ 박준영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