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소식
416가족협의회 및 416활동과 관련된 최근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글보기
제목해수부, 잠시후 오늘 오후 2시30분 긴급 브리핑.."세월호 은폐 문건 조사결과"2017-12-12 14:09:19
카테고리진상규명
작성자
해수부, 잠시후 오늘 오후 2시30분 긴급 브리핑.."세월호 은폐 문건 조사결과"

'세월호 특조위 방해 문건' 진상조사 결과 청와대, 해수부, 새누리 특조위 연루 여부 
김영춘 "공무원이 불법했다면 마땅히 문책"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해양수산부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사고 당시 7시간의 행적에 대한 조사를 은폐하려고 문건을 만들었다는 의혹에 대해 내부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청와대, 해수부, 새누리당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의 연루 의혹에 대한 조사 결과가 나올 전망이다.

해수부는 12일 오후 2시30분에 정부세종청사 해수부 기자실에서 류재형 감사관이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고 이날 밝혔다. 해수부 관계자는 통화에서 “세월호 진상조사를 방해하는 문건을 만들었다는 지적에 대해 내부 조사를 한 결과를 긴급히 밝히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앞서 2015년 11월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새누리당 추천위원들은 특조위가 박 전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을 조사하려고 하자 강력 반발했다. 당시 해수부가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세월호 특조위 관련 현안 대응 방안’ 문건이 보도됐다.

이 문건에는 ‘여당 추천위원 전원 사퇴 의사 표명’, ‘특조위 운영을 비판하는 성명 발표’, ‘해수부와 여당 추천위원 면담’, ‘부위원장, 여당 추천위원, 파견 공무원 간 소통 강화’ 등 세월호 진상규명을 방해하고 사실을 은폐하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에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0월13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박근혜정부 당시 청와대가 특조위 새누리당 추천위원과 해수부에 조사 차단을 위한 지침을 내렸다며 “(조사를) 꼭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춘 장관은 “비공개적 작업으로 그런 일이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며 “당시 해수부 공무원이 공무원으로서 하지 말아야 할 부적절하거나 불법적인 일을 했다면 마땅히 조사하고 문책당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최훈길 (choigiga@edaily.co.kr)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