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소식
'(사)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및 416활동과 관련된 최근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글보기
제목[성명] 피해자가족 우롱하는 해수부장관, 전남도지사, 목포시장, 목포서장을 규탄2017-03-31 09:39:28
카테고리선체인양
작성자

세월호의 온전한 인양과 유해 수습을 위해 유실과 훼손이 없기를 간절히 바라는 게 피해자 가족들과 국민들의 간절한 염원이다. 그러나 해수부는 졸속 인양과 선체처리 목표에만 급급하며 계속되는 유실과 훼손을 일으키고 있다. 잔존물 완전 수거는커녕 배안에서 쏟아져 나오는 뻘을 밟고 다니는 게 바로 해수부다. ‘수습’이란 개념조차 없는 것이다. 

 

 이런 해수부가 피해자 가족을 대하는 것 역시 마찬가지다. 해수부는 마치 언론 지상에서는 피해자 가족들을 배려하고 협조하는 듯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세월호 안에 미수습자와 희생자 유해와 유류품이 있다. 304명 희생자 가족들은 그날의 충격을 다시 바라봐야 하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세월호 안에 있을 유해를 간절히 찾기를 바라고 있고 목포 신항으로 가서 수습과 조사를 지켜보려고 하고 있다.

 

 피해자 가족들이 인양 중인 세월호와 목포에 거치 될 세월호 수습과 조사에 참관할 수 있고, 인접한 곳에서 머무르며 늘 지켜보고자 하는 것은 당연한 권리다. 그러나 해수부는 4.16가족협의회의 요구를 완전히 묵살했다. 바로 인접한 곳에서 유가족 대기실을 두고자 해도 이를 모조리 막아 나선 게 바로 해수부다. 이런 해수부에 발을 맞추고 있는 목포경찰서, 목포시, 전남도도 마찬가지다. 목포서와 관계 지자체는 가족들의 요구에 협조할 수 없다고 어제 열린 관계기관회의에서 밝혔다.

 

 사실이 이러한 데도 해수부와 관계 지자체들은 마치 피해자 가족들에게 협조하겠다는 듯 언론 플레이를 하고 있다. 4.16연대는 피해자 가족과 국민을 우롱하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책임자들을 강력히 규탄한다. 정부 책임자들은 기만적인 태도를 중단하고 피해자 가족의 요청에 응답하고 즉각 협조해야 한다. 4.16연대는 국민의 힘으로 정부 책임자들의 기만적 행태를 묵과하지 않을 것이다. 

 

2017년 3월 29일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봄을 기억하자]

세월호 기억물품 안내

 

안녕하세요.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입니다. 곧 세월호 참사 2000일이 다가옵니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이후 5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우리는 여전히 그날의 기억을 잊지 못합니다.

왜 별처럼 빛났던 우리 아이들이 희생당했는지 그 진실을 알고 싶을 뿐입니다.

우리 엄마, 아빠는 지치지 않고 끝까지 버틸 것입니다. 그리고 이겨낼 것입니다.

그 아픔을 이겨내기 위해, 아이들을 생각하며 엄마들이 한땀한땀 공예품을 만들었습니다.

모두 수작업으로 진행하다 보니 수량이 많지는 않습니다.

일상 속에서 아이들을 기억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열심히 만들었습니다.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문의)031-482-0416

%eb%b4%84%ec%9d%84%ea%b8%b0%ec%96%b5%ed%95%98%eb%8b%a4-1

%eb%b4%84%ec%9d%84%ea%b8%b0%ec%96%b5%ed%95%98%eb%8b%a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