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소식
416가족협의회 및 416활동과 관련된 최근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글보기
제목세월호 선체 인양 현재 상황 2017-03-23 13:27:02
카테고리선체인양
작성자

세월호 ​선체 인양 현재 상황 ​ 


 

3월 23일 오전 6시 30분

 

​상하이샐비지는 3월 22일 호후 8시 50분쯤부터 본격적인 인양 작업을 시작해 23일 새벽 3시 45분, 세월호가 3년만에 수면위로 처음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시간당 3m 안팎의 속도로 해저 44m 아래에 있었던 세월호를 끌어올렸고, 현재는 해저면에서 23m세월호의 모습이 보일정도로 인양 되었습니다. 



 

 

3월 23일 오후 1시  

해양수산부의 보도에 따르면 현재 총 450명의 인력이 투입되어서 세월호 인양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오늘 내로 인양단계 최종 목표인 수면 위 13m인양까지 마무리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오전 10시 브리핑을 통해 인양작업이 예정보다 조금 늦어지고 있지만 오후 늦게 13m 인양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세월호 선체와 바지선 고정 작업은 마친 상태입니다. 

인양이 완료되면 반잠수식 선박에 싣기 위해 조금 더 단단하게 고정하는 2차 작업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인양작업에 방해가 되는 환풍구와 탈출때 활용된 줄 등은 떼어내기로 했습니다.

기름 유출을 막기 위해 현장 인근에 3중 방어막을 설치했고 미수습자와 유품 등의 유실을 막기 위한 펜스도 설치된 상태입니다.

해수부는 내일까지 세월호를 반잠수식 선박에 싣는 작업까지 완료한다는 계획입니다.

이후 목포 신항으로 이동해 거치하기까지는 12일 정도가 소요될 전망입니다.

해수부는 당초 미수습자의 가족들을 반잠수함에 같이 태워 인양 상황을 지켜보는 방안도 고려했었는데요.

안전 우려가 있는 만큼 주변에 배를 접근시켜 인양작업을 지켜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해수부는 선체조사위 출범 전부터 예비 내정자 등과 미리 긴밀히 협의해 조사 준비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TV ]

 

예정보다 조금 늦어진 이유

 

해양수산부는 23일 오진 10시 세월호 선체와 잭킹바지선간 간섭현상으로 인양작업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세월호 선체는 해저면에서 24.4m까지 인양된 상황입니다.
해수부 관계자는 “오늘 오전 11시 수면 위 13m까지 인양을 목표로 진행했으나 세월호가 물 위로 올라오는 과정에서 선체의 자세가 변동됨에 따라 잭킹바지선 와이어와 세월호 선체간 간섭현상이 발생했다”고 말했습니다.
해수부는 이에 따라 세월호 선체의 자세를 다시 조정하는 작업을 진행하며 잭킹바지선과 선박간 접촉을 최소화할 예정입니다. 필요시 환풍구 등 일부 인양 지장물을 정리하는 작업을 진행합니다.
한편 해수부는 당초 11시까지 진행하려 하였던 수면 위 13m 인양작업이 23일 오후 늦게 또는 저녁에나 완료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출처 = 머니투데이]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