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6가족 소개
소개

4·16 세월호 참사 후 285일 째를 맞는 저희 피해자와 가족들은 온전한 선체인양, 실종자 완전수습, 철저한 진상규명 및 안전한 사회 건설을 위해 다시 한자리에 모여 “사단법인 4‧16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 가족협의회(‘4/16 Sewol Families for Truth and A Safer Society’)”(이하 약칭, “416 가족협의회”)를 출범시키며 아래와 같이 선언합니다.


1. 우리는 세월호 탑승피해자와 그 가족들을 의도적으로 분리시키려는 그 어떤 시도도 배격한다. 특히, 희생자와 실종자, 생존자와 희생자, 단원고와 일반인 등으로 분리하려는 것은 다분히 악의적인 의도가 있다고 판단한다. 우리는 이후 4·16참사의 해결을 위한 모든 과정에서 같은 피해자로서 하나의 목소리로 행동할 것임을 선언한다. 동시에 ‘416 가족협의회’는 모든 피해자들이 서로 이해하고 협력하며 끝까지 함께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을 약속한다.

2. 우리는 온전한 세월호 선체인양을 통한 실종자 완전 수습을 위해 모든 힘을 기울일 것임을 선언한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수호해야 할 책임과 의무가 있는 정부는 4·16참사 당시 단 한 명의 국민도 구조하지 못했다. 뿐만 아니라 마지막 한 명의 실종자까지 반드시 가족의 품으로 돌려주겠다던 무수한 약속도 전혀 지키지 않고 있다. 정부는 온전한 선체인양을 통한 실종자 완전수습만이 국민에 대한 의무와 책임을 다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임을 깨닫고 인양업체 선정 등 온전한 선체인양을 위한 실질적인 조치를 즉각 취해야 한다.

3. 우리는 4·16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조사위원회의 구성과 활동을 방해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묵과하지 않을 것임을 선언한다. 특별조사위원회는 우리 가족과 국민들이 온갖 음모와 방해를 물리치고 힘겹게 세운 국민의 진상규명기구이다. 그러나 위원회 출범 이전부터 온갖 방해시도가 난무하고 있다. 특히 416참사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정부여당과 여당이 추천한 조사위원 일부는 작정하고 특별조사위원회를 무력화 시키려는 듯 행동하고 있다. 역사는 이러한 시도를 참사의 재발을 막고 안전한 사회를 건설하겠다는 온 국민의 바람을 저버리는 반국민적, 반사회적 행위로 기억할 것이다.

4. 우리는 416참사의 철저한 진상규명, 강력한 책임자 처벌, 근본적이고 지속적인 참사 재발방지대책 수립,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끝까지 책임지는 대한민국 건설만이 304명의 죽음을 거룩한 희생으로 승화시킬 수 있다고 믿는다. 우리는 이를 반드시 이루어내기 위해 이전 참사의 피해자들은 물론 416참사의 의미를 공감하는 모든 국민, 해외교민들과 함께 외치고 행동할 것이다.

2015년 1월 25일
(사)4‧16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 가족협의회



(사)4‧16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 가족협의회
(우)15385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동산로 268(초지동 667-1) 경기도미술관 1층 416가족협의회
• 전화 : 031-475-5378
• 팩스 : 031-413-5380
• 이메일 : 416family.org@gmail.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416family.org/

(사)4‧16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 가족협의회 팽목항
(우)539-842 전남 진도군 임회면 진도항길 101 팽목마을 ‘세월호희생자 가족식당’